이상민, 마지막 연인 ‘대게녀’ 얼굴 공개…신동엽 “예의 아냐” 지적 (영상)

2209
이상민이 지난 2013년 서울 마포구 성산동 CGV상암에서 열린 tvN ‘더 지니어스 시즌2’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뉴스1

방송인 이상민이 마지막 연인이었던 ‘대게녀’와의 추억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나 신동엽은 “예의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새로운 용산 집에서 이삿짐을 정리하는 이상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하 SBS ‘미운 우리 새끼’



이날 이상민은 얼마 전 새로 이사한 용산 집을 공개했다. 집안 상태는 엉망진창이었고 김준호가 이를 돕기 위해 방문했다. 김준호는 “애 있는 집 같다”고 깜짝 놀랐다. 이상민은 “애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참 집 정리를 하던 도중 10년이 훌쩍 넘은 낡은 카메라를 발견했다. 건전지를 넣고 골동품 카메라의 전원을 켠 이상민은 “이거 언제야?”라며 해변에서 상의 탈의를 하고 있는 자신의 모습을 보며 추억에 잠겼다.

이때 여러 사진 중 한 낯선 여성의 모습이 포착됐다. 김준호는 “왜 여자가 있어? 누구야?”라며 궁금해했고 이상민은 “나도 궁금하다. 그런 적 없는데”라며 당황한 기색을 표했다. 그러더니 이내 “아 대게녀다”라고 기억했다.





앞서 이상민은 ‘미우새’에서 마지막 연인이었던 ‘대게녀’를 수차례 언급한 바 있다. 돈을 빌려서라도 대게를 사주고 싶었기에 ‘대게녀’라고 불렀다. 일부 출연자들은 ‘대게녀’의 실체 여부에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상민은 십수 년이 지나 마주한 대게녀와의 추억에 “이런 게 있어?”라며 놀라워했다. 김준호는 “예쁘다. 김희선과 김준희 느낌”이라며 ‘대게녀’의 외모를 칭찬했다. 화면에는 ‘대게녀’의 얼굴이 흐릿하게 잡혔다.

김준호는 “한 3년 사귀었냐”고 물었다. 이상민은 “글쎄. 몇 년 사귀었더라? 한 3~4년 사귀었다”고 답했다. 김준호가 이별 사유에 대해 묻자 “스토리가 있다”며 말을 아꼈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서장훈은 “어쨌든 실체가 있는 사람”이라고 놀라워했다.

반면 신동엽은 “앞으로 새 여자친구 만나야 하지 않나. 여전히 카메라에 간직하는 건 전 여자친구 입장에서도 찝찝할 것”이라며 “예의도 아니다”라고 지적하며 그의 새 출발을 응원했다.

+1
0
+1
0
+1
0
+1
0
+1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