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것도 모른다”던 ‘박수홍 형수’, 200억 원대 부동산 소유 의혹에 한 말

721

개그맨 박수홍이 횡령 혐의를 받는 친형 부부와 법정 다툼 중인 것과 관련 200억 원대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다는 의혹에 휩싸인 박수홍의 형수 이 모 씨가 재판에서 “재테크를 잘했다”는 주장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횡령) 위반 혐의로 기소된 친형 박 모씨와 배우자 이 모씨에 대한 4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박수홍 / 뉴스1

지난 12일 박수홍의 법률대리인 노종언 변호사(법무법인 존재)는 유튜브에 ‘또 다른 거짓과 배신’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박수홍 형수 이 모 씨를 언급한 노종언, 김다예 / 이하 유튜브

이날 노종언 변호사는 박수홍 재산을 횡령한 혐의로 친형과 함께 넘겨진 이 씨에 대해 “우리 재판에서도 (남편의 횡령 혐의에 대해) 아무것도 모른다는 분이 재산은 엄청 많다”며 “(재판에서) 부동산은 재테크를 잘해 취득했다고 변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수홍의 아내인 법무법인 존재 피해자인권팀 팀장 김다예 역시 “피고인 측 입장에서는 (횡령 재산의) 극히 일부에 해당하는 금액만 소송에 걸려 있는 상황이라 횡령 금액을 줄이는 것만 열심히 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반성이나 그런 건 없다. 신뢰를 기반으로 한 사건·사고를 보면 배신한 사람들은 처음부터 배신할 생각이었기 때문에 크게 죄책감도 없고 오로지 당한 사람들의 몫”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노 변호사는 “피해자들은 가해자의 진심 어린 반성을 굉장히 바란다. 하지만 진심으로 반성하는 가해자를 본 적이 없다”며 “가해자가 진심으로 반성하면 소송까지 잘 안 간다. 피해를 변제하려는 노력을 보이면 피해자 입장에서도 인연이 있어 화는 나지만 한 번 더 기회를 준다”고 말했다.

이에 김다예는 “남편 박수홍은 친형 부부의 진심 어린 반성을 듣기 위해 1년 4개월을 기다렸다”고 말하기도 했다.

박수홍 형수 이 모 씨를 언급한 노종언, 김다예

앞서 검찰은 이 씨가 지난 2004년 단독으로 서울 마포구 상암동 상가를 매입하고 2014년 남편과 공동으로 20억 원 상당의 서울 강서구 마곡동 아파트, 17억 원 마포구 상암동 아파트 등 2채를 구매했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100억 원 이상으로 추정되는 강서구 마곡동 상가 8채를 남편과 공동 소유하고 있는 등 총 부동산 재산 규모가 200억 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 모 씨는 박수홍 소속사 법인카드로 여성 고급 피트니스센터와 자녀의 학원비를 결제하는 등 박수홍의 개인 통장에서는 하루 800만 원을 빼돌렸다.

박수홍 가족 사진 / SBS ‘미운우리새끼’

이에 박수홍은 지난해 4월 친형 부부가 매니지먼트 법인을 설립해 수익을 일정 비율로 분배하기로 해놓고 이를 지키지 않았다며 검찰에 고소했다.

검찰은 지난 9월 박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 법원은 “증거인멸과 도망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에 지난 10월 7일 검찰은 박 씨를 구속 기소했으며 그의 아내인 이 씨 역시 공범으로 판단, 불구속 기소했다.

또 검찰은 친형 박 씨가 주민등록증, 인감도장, 공인인증서, 박수홍 명의 통장 4개를 건네받고 2011년부터 2019년까지 381회에 걸쳐 28억 9500여만 원을 임의로 사용했다고 판단했다. 또 허위 직원을 등록해 19억 원을 횡령했으며, 부동산 매입 목적 11억 7000만 원, 기타 자금 무단 사용 9000만 원, 기획사 신용카드 사용 9000만 원, 박수홍 개인 계좌 무단 인출 29억 원 등 총 61억 7000만 원을 박수홍으로부터 횡령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외에도 친형 박 씨는 박수홍에게 고소당한 지난해 4월과 10월, 박수홍의 출연료 입금 계좌에서 각각 1500만 원, 2200만 원을 인출해 변호사 선임 비용을 사용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후 진행된 공판에서 박수홍의 친형 부부 측은 “공소사실 중 변호사 선임 비용 사용을 인정하고, 나머지는 대체로 부인한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1
0
+1
1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