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영도 놀랐다… 남편이 만든 요리를 쓰레기통에 버린 아내 (이유)

11554

‘몰라 부부’ 아내가 남편이 만든 요리를 쓰레기통에 버려 충격을 선사했다.

아내가 남편이 만들어준 음식을 쓰레기통에 버리자 놀란 오은영의 모습이다. / 이하 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 지옥’

지난 14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 리포트 – 결혼 지옥’에서는 결혼 6년 차이지만 서로의 문제를 모르는 ‘몰라 부부’가 출연해 고민을 털어놨다.

이들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남편은 출근 전 생후 11개월 아들과 놀아주는 등 육아를 담당했다. 여기에 아침 식사까지 차려 놨지만, 잠을 자던 아내는 “안 먹어”라고 잘라 말했다.

이후에도 남편은 “다 차려 놨는데 조금이라도 먹어. 한 숟가락이라도 먹어라”라며 계속해서 설득했지만 통하지 않았다. 아내는 “안 먹는다고 했지 않았냐. 나가라”라면서 단칼에 거절했다. 남편은 “그럼 15분 뒤에 나와”라며 또 한 번 식사를 챙겨 먹으라고 권유했다. 그러자 아내가 “조용히 좀 해!”라고 불같이 화를 냈다.

나 홀로 육아를 시작한 아내가 남편이 준비한 음식을 쓰레기통에 버리는 장면이다.

이에 대해 남편은 “아내의 건강을 챙겨주는 것도 있고, 육아하면서 체력 유지가 잘 안되는 편인데 식사를 좀 하면 힘이 날 것 같아서 차려주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아내 입장은 전혀 달랐다. 그는 “지금 밥이 중요한 게 아니다. 싫다고 분명히 말하지 않았냐. 제 말을 안 듣고 인상 찌푸린 것만 본인은 기억하는 거다. 제가 얼마나 답답하겠냐”라며 하소연했다.

남편은 일찍 출근해야 한다며 아내를 향해 “아기 보고 불고기 꼭 데워 먹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아 알겠다고, 나중에 먹겠다고”라는 차가운 대답만 돌아왔다.

남편이 출근한 뒤 아내가 나 홀로 육아를 시작했다. 그는 남편이 차리고 간 요리를 보더니 “아 안 먹는다니까”라면서 눈살을 찌푸렸다. 특히 불고기를 통째로 음식물 쓰레기통에 버려 보는 이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오은영 박사도 두 눈을 의심하며 깜짝 놀랐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된 남편은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아내가 이유를 털어놨다. “분명히 밥 안 먹는다고 좋게 의사 표현을 했다. 그래도 남편은 ‘아니야, 이건 좋은 거야’ 이렇게 생각하는 거다”라면서 “저는 그게 중요한 게 아니다. 빨리 밀린 일을 해야 쉴 수 있지 않냐. 밥부터 먹는 게 ‘효율적이지 않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들 부부의 계속된 의견 차이가 안타까움을 더했다.

스튜디오에서 해당 장면을 본 MC패널들과 오은영, 그리고 남편의 반응이다.
+1
3
+1
1
+1
66
+1
7
+1
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