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적령기 무너졌다… 난자 냉동 시킨 뒤 연하남 만나고 싶어 하는 30대 여성들

364

중매시장에서 가장 선호하는 남녀 적정 나이는 얼마일까. 이와 관련해 중매인들은 “결혼 적령기 기준은 무너진 지 오래”라고 말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 Joy ‘중매술사’에 금융회사 개발자로 근무 중인 남성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신랑 신부의 손-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HDesert-shutterstock.com

역대 의뢰인 중 최연소인 27세의 나이인 이 남성은 “30대 초반 결혼을 목표로 상대와 결혼 전 서로 알아갈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두고 싶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또한 2세 계획이 있고 같이 육아하며 시간을 보내고 싶다며 법정 육아 휴직이 가능한 정규직, 30대 초반 결혼하고 싶고 출산에 대한 건강을 고려해 30대 여성을 조건 중 하나로 내걸었다.

의뢰인의 연봉은 7500만 원으로 나이에 비해 뛰어난 능력과 훈훈한 외모로 눈길을 끌었지만, 의뢰인은 결혼 시장에서 비교적 어린 나이, 여자 형제가 둘인 점 등을 고려해 중매술사들에게 79점이라는 다소 낮은 매칭 점수를 받았다.

중매술사 / KBS Joy

특히 의뢰인이 선호한 20대 여성과 관련해 “보통은 28세에서 32세가 가장 선호하는 나이대다. 아이들 출산이 유리한 나이를 선호해 35세 이상은 만혼이다”라며 “결혼 적령기라는 기준은 무너진 지 오래”라고 중매술사들은 입을 모았다.

그러면서 “중매 시장에서 가임 가능한 여성인지 아닌지는 큰 획을 긋는 포인트”라며 “여성이 나이를 먹기 전에 냉동 난자를 하고 온다. 30대 때 찾아와 연하를 만나고 싶다고 하는데 우리에게는 힘든 조건이다. 신체 나이와 생물학적 나이보다 현재 나이가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