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5 때 처음 본 19살 조카와 불륜 저지른 남편을 용서하고 싶습니다” (+사연)

653

미성년자 조카와 불륜을 저지른 남편 사연에 서장훈이 극대노했다.

의뢰인의 가족관계도 / 이하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지난 21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한 의뢰인은 “바람 난 남편 앞으로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라는 고민을 의뢰했다.

결혼 8년 차인 30대 여성인 의뢰인은 “결혼한 해에 어머니가 재혼을 해서 새로운 가족이 생겼다. 초등학교 5학년이던 조카가 저희를 잘 따랐다. 그래서 왕래가 잦았는데 얼마 안 돼서 새오빠가 사고가 났다. 새언니는 조카를 때려서 조카는 돌봄센터에 가게 됐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오랜만에 방학을 맞아서 만났다. 올해 19살, 고3이다. 많이 성숙해졌더라. 여전히 저희를 잘 따랐다. 저희 부부도 여유가 생겨 입양까지 고려하면서 조카를 집에 들였다”라면서 “전과 달리 성숙해졌기도 하고 남편과 손을 잡는 것도 신경 쓰였다. 유난히 스킨십을 좋아했다. 저희끼리 스킨십할 때도 끼어들고 싶어 했고 남편에게 업어달라고도 했다”라고 회상했다.

19살 조카를 만났을 때 상황 설명

그는 “어느 날 일이 터졌다. 남편과 조카가 나란히 앉고 저는 맞은 편에 누워 있었는데 둘이 장난을 치다가 뽀뽀를 했다. 둘은 부딪혔다고 하는데 제가 보기에는 뽀뽀였다”라며 “집에 양가 부모님을 다 모셨다. 부모님은 조카를 돌봄 센터에 보내자고 했는데 남편이 반대했다”라고 말했다.

결국 조카를 다시 집에 들인 의뢰인은 조카에게 스킨십과 사적 연락을 금지하는 각서를 쓰게 했다. 하지만 의뢰인은 남편이 휴대폰으로 조카와 서로 보고 싶다는 메시지를 주고받은 것을 발견했다. 이후 두 사람이 몰래 만나 데이트를 한 정황이 담긴 사진도 봤다.

심지어 조카의 SNS에서 둘이 반지를 주고 받은 사진도 발견됐다. 남편은 “조카랑 연애를 시작한 지 10일 차다. 뽀뽀까지 했다”라고 고백했다. 의뢰인이 법정에서 보자고 하자 조카는 “둘이 행복하게 잘 살겠다. 애가 뭘 보고 배우겠냐”라고 막말로 응수했다.

각서 작성 후 발견 된 두 사람의 연애 정황

하지만 의뢰인은 “저는 솔직히 아이 아빠이기도 하고 잡고 싶었다. 어딜 가도 남편은 애처가였다. 새벽 내내 남편을 다시 잡고 ‘제발 다시 해보자’라고 했는데 안 되더라”라고 털어놨다.

이에 서장훈은 “정신 차리고 똑바로 들어라. 막장 드라마에나 나올 얘기인데 이 와중에 우리를 찾아와서 결단을 내리지 못한 게 기가 막히다. 사랑 없으면 죽냐. 제발 정신 차려라”라고 분노했다.

의뢰인 사연에 분노한 서장훈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