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발한 아이돌 가수, 금액 적나라하게 적힌 계약서 인터넷에 공개해버렸다

891
유준원 / 유준원 인스타그램

유준원과 소속사의 갈등이 극단으로 치닫고 있다.

그룹 ‘판타지 보이즈’에 합류하지 않기로 한 유준원이 MBC 오디션 프로그램 ‘소년판타지 – 방과후 설렘 시즌2′(이하 ‘소년판타지’) 제작사인 펑키스튜디오가 자신에게 내민 계약서를 공개했다.

유준원은 ‘소년판타지’에서 1위를 차지해 ‘판타지 보이즈’ 데뷔조에 합류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계약서상 불합리한 계약조항에 대해 수정을 요구했으나 수정되지 않았다고 밝히고 합류를 거부했다. 그러자 펑키스튜디오는 유준원이 그룹을 무단이탈해 그룹 활동을 할 수 없게 됐다고 지난 23일 언론에 알렸다.

펑키스튜디오 측은 유준원이 이탈한 이유에 대해 유준원 부모가 타 멤버들과 비교하며 프로그램에서 투표 1위를 차지했다는 명목 아래 수익분배 요율 상향 조정을 요구하며 계약서 수정을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회사 측은 “투표 순위를 갖고 타 멤버들과 다르게 수익 분배 요율을 조정한다면 형평성 문제가 불거질 수 있기에 당사는 그때마다 그렇게 할 수 없는 이유를 충분히 설명했다”면서 “유준원 부모는 유준원을 두 번에 걸쳐 무단이탈시킴과 동시에 최종적으로는 팀에 합류하지 못한다는 통보를 해왔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유준원 주장은 달랐다. 그는 24일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원만한 합의를 원했으나 너무 힘겨운 싸움이 됐다”면서 “회사가 제가 마치 수입분배 비율 때문에 계약을 거절한 것으로 주장하고 있으나 사실과 다르다”고 했다.

그는 “해당 내용은 전체 계약 과정 중 극히 일부분으로 수익분배 비율은 5 대 5로 진행하도록 조율이 됐고 이에 대해 어떤 이의 제기도 하지 않았다”라면서 “다만 회사 측에서 일방적으로 고액의 고정비를 감수하도록 요청하는 등 불리한 조항들로 계약체결 요청을 한 부분 및 부당한 조항을 정정해달라는 과정에서 회사 측의 태도 등에 신뢰를 잃게 돼 결국 계약 진행을 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준원이 공개한 계약서. / 유준원 인스타그램

그는 펑키스튜디오가 자신에게 제시한 계약서도 공개했다. 계약서엔 유준원을 비롯한 결승 진출자 12명이 매달 고정적으로 ▲현장 매니저 비용 1200만원 ▲PR매니저 비용 800만원 ▲콘텐츠/포토/홍보/A&R비용 1800만원 ▲총괄기획/해외사업 비용 800만원 ▲팬매니저 600만원 ▲임차료(연습실, 부대사업) 비용 300만원 ▲차량(쏠라티 1대+카니발 3대) 렌트 비용을 분담해야 한다고 적혀 있다.

차량 비용을 제외해도 5500만원에 이른다. 차량 운영 비용을 500만원이라고 가정하면 각 멤버들이 매달 500만원을 내야 하는 셈이다.

추가 비용을 내야 할 수도 있다. 계약서엔 개별 활동 시 추가 비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적혀 있다.

유준원 / 유준원 인스타그램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