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9일) 전해진 소식…’제니 연기 데뷔작’ 결국 논란만 남기고 아쉬운 결말 맞았다

192

그룹 블랙핑크 멤버 제니(김제니)의 첫 연기 도전작이 아쉬운 결말을 맞게 됐다.

시즌 1 조기 종영에 이어 시즌2 제작도 무산됐다.

미국 HBO 드라마 ‘디 아이돌’을 통해 연기자로 데뷔한 그룹 블랙핑크 멤버 제니(김제니) / 이하 뉴스1

미국 뉴욕포스트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디 아이돌’을 방영한 미국 방송사 HBO 측은 29일(한국 시각) 시즌2 제작 취소 소식을 공식 발표했다.

HBO 측은 이날 “‘디 아이돌’은 HBO의 가장 도발적인 오리지널 프로그램 중 하나였다”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에 만족한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생각과 고려 끝에 HBO와 제작자들은 두 번째 시즌을 진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놀라운 작업을 함께 해준 ‘디 아이돌’ 제작진과 출연진에게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블랙핑크 제니를 포함한 미국 HBO 드라마 ‘디 아이돌’ 출연진이 지난 5월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6회 칸 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당시 영화제에서 ‘디 아이돌’ 월드 프리미어 시사회가 진행됐다.

제작 단계부터 많은 이들의 기대를 모았던 ‘디 아이돌’은 다소 아쉬운 결과를 낸 채 종영을 맞게 됐다.

지난 6월 미국에서 공개된 이후 선정성 논란이 불거지면서 여럿의 입방아에 오르는가 하면, 예정보다 일찍 시즌1을 마무리 짓는 조기 종영 사태를 맞기도 했다.

‘디 아이돌’은 당초 6부작으로 기획됐으나, 지난달 2일 방영된 5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종영 배경을 두고 여러 말이 오갔으나, 명확한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처음 감독을 맡았던 에이미 시메츠가 중도에 하차하고 샘 레빈슨이 연출을 이어가면서 에피소드가 줄었다는 설(說)도 있다.

지난 5월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6회 칸 국제영화제에 참석한 제니

한국에서 공개되지 않았는데도 ‘디 아이돌’에 대한 관심이 국내에서 높았던 건 바로 제니 덕이다. 아이돌 그룹 블랙핑크 멤버인 제니가 이 드라마에 캐스팅됐기 때문이다.

‘디 아이돌’은 팝 아이돌 스타를 둘러싼 업계와 그 안에서 연결되는 관계를 그린 작품으로, 제니는 주인공 조셀린(릴리로즈 뎁)의 친구인 백업 댄서 다이앤을 연기했다.

제니가 처음 연기에 도전하는 작품인 만큼 팬들 관심이 쏠렸으나, 드라마가 공개된 이후 반응은 떨떠름했다. 극 중 제니는 노출이 과한 의상을 입고 등장, 남성 댄서와 몸을 밀착해 성행위를 연상케 하는 수위 높은 춤을 추는 등 다소 선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에 일부 팬들은 제니가 맡은 역할에 불만을 표시, 제니를 캐스팅한 것으로 알려진 ‘디 아이돌’ 공동 제작자 겸 미국 가수 위켄드를 비판하기도 했다. 팬들뿐 아니라 평론가들도 ‘디 아이돌’에 대한 혹평을 쏟아냈다. 해당 드라마 전반에 걸쳐 등장한 반복적인 베드신, 폭력적인 장면, 자극적인 연출이 여럿의 심기를 불편케 했다.

선정성 논란과 조기 종영 사태에도 시즌2 제작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했다. 페이지식스 등 일부 현지 매체는 ‘디 아이돌’ 시즌2가 제작될 것이란 소식을 앞다퉈 보도했다.

그러나 HBO 측이 이날 공식 입장을 내놓으면서 다음 시즌은 결국 빛을 볼 수 없게 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