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국이 시국인데 개념 장착” 쯔양 먹방, 별안간 ‘악플’ 쏟아진 이유

320

먹방 크리에이터 쯔양(본명 박정원)이 별안간 악플에 휩싸였다.

쯔양 / 쯔양 인스타그램

지난달 25일 쯔양은 유튜브에 ‘팔뚝만한 킹타이거새우장 5마리와 연어장2KG 먹방 (feat.짐빔하이볼)’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쯔양은 일본 산토리의 후원을 받아 ‘짐빔 하이볼’과 함께 킹타이거 새우장, 연어장 먹방을 진행했다.

쯔양이 게재한 먹방 영상 / 이하 쯔양 유튜브

쯔양은 “제가 오늘 짐빔에서 (협찬받아) 짐빔을 먹게 됐다”며 “짐빔에서 한국인 입맛에 맞춘,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하이볼이 나왔다고 해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쯔양은 하이볼을 마시며 안주에 대한 맛 평가, 하이볼에 대한 맛 평가를 이어갔다.

일부 시청자들이 게재한 댓글

다만 쯔양의 영상을 접한 시청자들은 부정적인 반응을 쏟아냈다.

시청자들은 “이제 해산물 먹지 마라”, “아주 수산물 홍보하고 일본 하이볼 홍보하고 납셨다. 개념 장착하시고 시국이 시국인데”, “짐빔은 일본 거다. 쯔양님 XXX꺼 드시지 마세요”, “일본이 후쿠시마 방사능 수 버리는데 갑자기 해산물하고 일본 술을 마시면서 홍보하는 이유가?” 등의 댓글을 남겼다.

다른 시청자들 역시 “요즘 시국에 일본산은 아닌 것 같다. 특히 후쿠시마 오염수 배출해서”, “짐빔 일본산이죠?”, “오염수에 절여진 수산물 먹방 하지 마세요”, “대통령 찬양이네”, “이런, 어쩌냐. 이제 바닷가에서 나오는 먹거리는 먹으면 안 돼”, “일본 오염수 방류로 방사능 조심하시라”, “해산물 먹방 노노” 등의 댓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쯔양이 게재한 먹방 영상

앞서 지난달 24일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의 해양 방류가 개시됐다. 후쿠시마 원전 운영회사인 도쿄전력은 24일 오후부터 보관 중이던 오염수를 방출하기 시작했다.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은 하루에 약 460톤의 오염수를 희석해 방류하는 작업을 17일 동안 진행해 우선적으로 7,800톤의 오염수를 바다로 내보낸다. 이후 약 30년에 걸쳐 오염수 134만 톤을 바다에 방류할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 방류 과정에서 인근 해역의 삼중수소 농도를 정기적으로 측정해 그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계획에 문제가 없다는 내용의 최종 보고서를 발표했다. IAEA는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계획이 국제 안전 기준에 부합한다”라며, “오염수 방류가 인체 및 환경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오염수 방출이 진행되는 동안 현장을 모니터링하면서 관련 데이터를 제공할 계획이라고도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