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 소속사입니다…팬서비스가 성의 없다는 것에 대해 해명합니다”

134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데뷔 첫 미국 투어에서 성의 없는 팬서비스 의혹이 불거지며 현지 팬들의 불만을 산 가운데, 소속사 측이 입장을 밝혔다.

이승기 / 뉴스1

이승기는 지난달 30일(현지 시각) 캅 에너지 퍼포먼스 아트센터에서 애틀랜타 공연을 개최했다. 애틀랜타 한국일보는 이승기의 미국 공연 팬 서비스에 대한 불만이 제기됐다고 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승기는 애틀랜타에 도착했고, 컨디션 조절을 이유로 스폰서한 교민 운영 식당 방문 일정을 취소했다.

이승기 애틀랜타 초청 공연을 담당한 휴엔터테인먼트사와 코러스엔터사 관계자는 “당일 갑자기 스폰 식당을 방문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아 일방적으로 변경된 일정 때문에 스폰서들로부터 항의도 받고 난처한 상황이다. 이 공연을 후원해주신 식당 업주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전했다.

이에3일 이승기 소속사 휴먼메이드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스폰 관련 교민 운영 식당 방문 일정에 대해 설명하며 ‘교민을 무시했다’는 논란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휴먼메이드는 “종업원과 사진을 찍는 부분 등 구두로 협의된 부분은 있었으나, SNS에 행사처럼 홍보가 됐다”며 협의되지 않은 일정들이 외부에 공개됐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LA 공연 후 비행기를 타고 애틀랜타로 넘어가면서 난기류로 인해 도착 시간이 딜레이되고, 기차가 흔들리는 상황도 있었다”며 가수의 컨디션의 문제로 인해 현장에 방문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전에 방문하지 못한다고 공지했던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