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스로이스 미담’으로 화제된 김민종, 소감 묻자 쿨하게 한마디 남겼다

163

가수 겸 김민종이 ‘롤스로이스 미담’으로 화제를 모은 가운데, “별것 아니었다”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최근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차량 접촉 사고 피해를 당한 가수 겸 배우 김민종 / 뉴스1
최근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차량 접촉 사고 피해를 당한 가수 겸 배우 김민종 / 뉴스1

김민종은 5일 오전 뉴스1과의 통화에서 “사고를 낸 차주분이 연락을 주셨다”라며 “사고는 별것 아니고 (차주가) 동네 주민이고 해서 알아서 수리했다. 아무튼 잘 끝났다”라고 했다.

이어 “별일 없이 마무리했는데, 이렇게 많이 화제가 돼서 당황스럽다”라며 “소감이라고 할 것도 없고, 같은 동네 주민이어서 이렇게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많은 반응을 모을지는 몰랐고, 연락을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40대 여성 A씨는 지난 1일 자정께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고급 외제차인 롤스로이스와 접촉 사고를 냈다. A씨는 롤스로이스 차주에게 곧바로 연락했으나, 연락이 되지 않았다.

A씨는 그로부터 12시간 후에야 차주로부터 ‘밝은 데 가서 (사고 부위를) 보겠다’라는 연락을 받았으며, 이후 ‘괜찮다, 연락해 줘서 감사하다’라는 답장이 왔다고 전했다.

해당 롤스로이스의 주인은 김민종으로 밝혀졌다. A씨는 차 사고를 걱정했던 김민종이 오히려 자신을 안심시켜 고마웠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