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거 타고 다니는구나…” 네티즌들에게 화제 모은 노홍철 ‘새 차’ (+정체)

439

방송인 노홍철이 새로운 ‘홍카’ 새 차를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새 차 뽑은 노홍철. / 이하 노홍철 인스타그램

지난달 27일 노홍철은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여러 장 올리며 새 차 인수받은 근황을 전했다. 노홍철은 “본드 형님이랑 느낌 확 다르지만 내 색깔로…”라며 오렌지 컬러 스포츠카를 새로 장만했음을 알렸다. 그는 새 차를 골목에서 운전하며 반갑게 인사하는 짧은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해당 내용은 4, 5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새 차 뽑은 노홍철’이라는 제목의 게시물로 올라와 크게 주목받았다.

보기만 해도 화려한 노홍철 새 차는 바로 영국의 고급 수제 스포츠카 브랜드 애스턴마틴 제품이다. 50년 넘는 세월 동안 영화 ‘007’ 시리즈 주인공 제임스 본드가 타고 다니는 차(본드카)로 잘 알려진 차량이다.

노홍철이 구매한 차량 출고가는 약 2억 8천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렌지 컬러 새 차 뽑은 노홍철.

럭셔리 스포츠카 정점에 서 있는 모델이라고 평가받는 노홍철 새 차는 곡선으로 볼륨감을 살린 일체형 클램쉘 보닛과 날렵한 이미지가 돋보이는 헤드라이트가 큰 특징이다. 애스턴마틴 고유 프런트 그릴 등을 채택해 유려한 실루엣 디자인을 자랑한다. 이에 전 세계 유명 인사들의 이른바 플렉스 아이템으로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기도 하다.

2022년형 해당 모델 최고 출력은 기존 모델 대비 25마력 향상된 535마력으로 더 강력한 성능을 발휘하는데, 메르세데스-AMG 4.0리터 V8 트윈터보 엔진과 8단 변속기가 탑재됐다. 최고속도 역시 8km/h 높아진 308km/h로 향상됐다.

새 차 운전하는 노홍철.

한편 MBC ‘무한도전’에 오랜 기간 출연하며 이름과 얼굴을 널리 알린 노홍철은 현재 방송 활동과 사업을 병행하고 있다. 최근 유튜버 빠니보틀, 곽튜브 등과 함께 어울리는 근황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자신의 얼굴이 그려진 벽화 앞에서 사진 남긴 노홍철.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