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를 대표하는 배우 2명이 손잡은 이유는?

144

“초청작 감소”…BIFF, 송강호·주윤발로 위기 돌파할까

아시아 대표 배우 송강호와 저우룬파(주윤발)가 인사잡음 이후 위태로운 부산국제영화제의 구원투수로 나선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이사장과 집행위원장 없이 치러지는 가운데, 두 배우가 그들의 공백을 메울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올해의 호스트 송강호와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수상자 저우룬파
올해의 호스트 송강호와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수상자 저우룬파

5일 온라인을 통해 남동철 집행위원장 직무대행, 강승아 운영위원장 직무대행이 참석한 가운데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 기자회견이 열렸다.

두 직무대행은 “힘든 시간을 보냈지만 그 어느 해보다 내실 있는 축제의 장을 마련했다”며 올해 영화제 특징과 경향 및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송강호가 ‘올해의 호스트’를 맡게 된 점이 올해 영화제의 가장 두드러진 특징이다. 영화제는 이사장과 집행위원장의 공석을 대신해 송강호에게 호스트를 맡기기로 결정했다. 남 직무대행은 “송강호가 올해 영화제가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는 점을 고려해 흔쾌히 돕겠다고 했다”며 “호스트로서 영화제를 찾는 영화인들을 맞이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량차오웨이에 이어 올해 또 한 명의 홍콩스타가 부산을 찾는다. ‘영웅본색’으로 유명한 저우룬파가 아시아영화인상 수상자로 선정돼 영화제에 참석한다. 남 직무대행은 “또 홍콩스타냐 생각할 수 있겠지만, 저우룬파 역시 아시아영화인상에 걸맞은 업적과 아우라를 가진 배우로서 이 상을 줄 수 있는 것이 영광스러운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영화제에서는 아시아영화인상 시상과 함께 그의 신작 ‘원 모어 찬스’를 비롯해 ‘영웅본색’ ‘와호장룡’ 3편을 선보인다.

한국영화공로상 수상자로는 지난 1월 작고한 고 윤정희가 선정됐다. 영화제에서는 ‘안개’ ‘시’ 그의 대표작을 상영하는 특별상영을 마련했다. 지난 3월 유명을 달리한 일본 영화음악가 류이치 사가모토의 연주 장면을 담은 ‘류이치 사카모토:오퍼스’도 특별상영된다.

남동철 집행위원장 직무대행과 강승아 운영위원장 직무대행. 사진제공=부산국제영화제
남동철 집행위원장 직무대행과 강승아 운영위원장 직무대행. 사진제공=부산국제영화제

올해 영화제에서는 개막작 ‘한국이 싫어서’, 폐막작 ‘영화의 황제’ 포함 총 269편이 상영된다. 상영작 가운데 공식 초청작은 지난해보다 33편 감소한 209편. 커뮤니티비프 상영작도 101편 감소한 60편으로 전반적으로 상영 규모가 줄었다. 두 직무대행은 “영화제 사태와 경기 침체로 예산이 줄어든 것이 작품 수에도 영향이 미쳤다”고 밝혔다.

작품 수는 줄었으나, 거장의 작품을 많이 초청했다는 게 영화제 측의 설명이다. 미국 알렉산더 페인 감독의 ‘바튼 아카데미’, 데이빗 핀처의 ‘더 킬러’, 요로고스 란티모스 감독의 ‘가여운 것들’, 영국 켄 로치 감독의 ‘나의 올드 오크’, 일본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괴물’,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의 ‘악은 존재하지 않는다’ 등이 상영된다. 뤽 베송 감독의 ‘도그맨’, 레아 세이두가 주연한 베르트랑 보넬로 감독의 ‘더 비스트’, 故 설리의 마지막 인터뷰 내용을 담은 ‘진리에게’ 등 화제작도 소개된다.

영화제는 또, ‘코리안 디아스포라’와 ‘인도네시아 영화의 르네상스’ 특별상영 프로그램을 마련해 재미교포 영화인들의 활약과 최근 급부상중인 동남아시아의 영화 강국 인도네시아 영화 산업을 조명한다. ‘미나리’의 정이삭 감독, ‘서치’의 존 조, ‘파친코’의 저스틴 전 감독이 직접 부산을 찾는다.

앞서 부산국제영화제는 지난 5월 운영위원장 직제 신설 및 조종국 운영위원장 위촉 등에 대한 반발로 허문영 집행위원장이 사퇴하고, 이어 이용관 이사장도 물러나면서 영화제 개최에 대한 영화계 안팎의 우려가 컸다. 이 과정에서 허 집행위원장에 대한 성폭력 의혹도 불거져 논란을 키웠다.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진제공=부산국제영화제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진제공=부산국제영화제

이와 관련 강 직무대행은 “객관적이고 공정한 조사를 위해 외부 센터 등에 조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사회는 결의를 통해 허 전 집행위원장에게 책임감 있게 조사에 임해달라는 공문을 이사회 명의로 발송할 예정”이라며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이유를 막론하고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올해 부산 국제영화제는 10월 4일부터 13일까지 열흘간 부산 영화의전당 일대에서 열린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