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금성무, 영화 촬영장 ‘동물 학대’ 폭로…“현장에서 죽어 묻어줬다”

263
금성무, 트위터

일본계 대만인 배우 금성무(49)가 한 홍콩 영화 촬영장에서 동물 학대를 목격했다고 폭로했다. 심지어 이 동물이 죽기까지 했다는 것.

금성무는 최근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홍콩 영화 촬영장에서 있었던 에피소드를 전했다.

그는 “영화 촬영 중 새가 필요한 장면이 있었다. 제작진은 새를 새장에 가뒀다. 처음에는 활발한 모습을 보이며 별 이상이 없었는데 얼마 후 다시 확인했을 때 상태가 악화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전에도 새를 키워봤기에 새의 상태가 좋지 않다는 걸 바로 알 수 있었다”며 “내가 새를 병원에 보내려 하자 제작진은 ‘괜찮다. 다섯 마리 더 있다’고 하더라”고 폭로했다.

결국 그 새는 금성무의 품에 죽었다. 금성무는 씁쓸한 마음으로 새를 묻어줬다.

금성무는 “난 (동물들이) 모든 사람들로부터 잔인한 대우를 받기 때문에 동물들을 촬영장에서 보는 게 싫다”며 “동물은 소품 취급을 받고 있으며 동물의 복지보다 촬영이 우선시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토끼가 촬영에 사용될 때 발에 테이프를 붙이기도 한다. 만약 장면이 좋지 않다고 느끼면 제작진들은 단순하게 테이프를 다시 붙일 것”이라며 “난 정말 더 이상 그런 일을 하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앵무새, 자료사진 / Glanzpunkt-shutterstock.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