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콘서트 현장에 ‘단속반’ 출동 예고… 지하철역부터 순찰한다 (+이유)

209

그룹 블랙핑크 콘서트 현장에 단속반이 뜬다.

콘서트 응원봉 등 굿즈(기념품) 상품을 위조로 만들어 판매하는 이들을 색출하기 위해서다.

오는 16~17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블랙핑크 월드투어-본 핑크’ 콘서트를 여는 그룹 블랙핑크 / 블랙핑크 공식 인스타그램

특허청 상표특별사법경찰(상표경찰)이 오는 16~17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블랙핑크 월드투어-본 핑크(BLACKPINK WORLD TOUR [BORN PINK])’ 피날레 공연장을 찾는다고 14일 밝혔다.

상표경찰은 공연 당일 공연장 주요 출입구 주변과 인근 지하철역 등을 순찰하며 이른바 ‘짝퉁 굿즈’ 단속을 펼칠 예정이다.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 인근 지하철역인 서울 지하철 1호선 구일역과 구로역.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 뉴스1

앞서 특허청은 지난달부터 온라인에 판매된 블랙핑크 관련 위조 상품 모니터링을 진행, 굿즈 모조품이 다수 유통된 점을 확인했다. 소속사 등이 마련한 응원봉 등 공식 굿즈가 아닌 일부 위조 상품 판매자가 만든 제품이었다.

상표경찰은 모니터링 과정에서 수집된 정보를 토대로 대규모·상습 판매자에 대한 기획 수사를 벌이고, 온라인에 위조 상품 거래 글을 올린 판매자의 게시글과 계정을 삭제하는 등의 조처를 했다.

엔터테인먼트 인프라및 IP사업 전문기업 YG PLUS(와이지 플러스)가 공개한 이번 블랙핑크 콘서트 공식 굿즈 / YG엔터테인먼트

또 이런 짝퉁 굿즈가 콘서트 당일 현장에서 집중적으로 판매된다는 점을 파악, 직접 현장에 나서 감시할 계획을 세웠다.

이와 관련 박주연 상표특별사법경찰과장은 “K컬처의 글로벌 위상이 높아지면서 이에 편승해 부당이익을 챙기려는 위조 상품 유통자가 늘고 있다”며 “이번 단속을 계기로 정품 존중 문화가 정착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또 “특허청은 K컬처 관련 상표권 침해행위에 대한 감시와 단속을 지속해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11개월에 걸쳐 전 세계 34개 도시를 돌며 공연을 펼친 블랙핑크가 오는 16~17일 서울 콘서트를 끝으로 이번 월드투어를 마무리한다. / 블랙핑크 공식 인스타그램

11개월에 걸쳐 전 세계 34개 도시를 돌며 월드 투어에 나선 블랙핑크는 이번 서울 공연을 끝으로 64회 공연 여정을 마무리한다.

이번 공연은 지난해 10월 이후 약 1년 만에 국내 팬들을 만나는 자리기도 하다.

블랙핑크의 월드투어 피날레 공연은 16일 오후 7시, 17일 오후 6시 고척스카이돔에서 양일간 개최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