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문의 영광’ 1000만 보다 ‘무한도전2’ 원한다는 정준하에게 박명수가 남긴 말

361

방송인 정준하가 ‘무한도전 시즌2’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14일 방송된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영화 ‘가문의 영광:리턴즈’ 홍보를 위해 정준하, 윤현민, 유라가 출연했다.

이날 박명수는 “‘가문의 영광’이 명절에 개봉해서 재밌었던 영화로 기억한다”며 “정준하는 거의 엑스트라 같다. 주연들은 가만히 있는데 엑스트라급이 나와서 홍보를 하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서울 마포구 서강대 메리홀에서 열린 뮤지컬 ‘시티오브엔젤’제작발표회에서 방송인 정준하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준하는 “김수미 선생님과 탁재훈은 정말 바쁘다. 엑스트라도 최선을 다해야한다”며 “늘 그렇듯 가문의 오른팔 역을 맡았다”고 말했다.

박명수는 “김수미가 영화에 대해 ‘작품성은 제로이고, 생각 없이 보면 터진다’고 하더라. 탁재훈은 대본을 안 외워 왔다는데 진짜냐”고 물었다.

이에 윤현민은 “탁재훈은 사전에 몇 시리즈를 같이 해와서 사전 리허설 통해서 많이 숙지 된 상태에서 촬영에 들어갔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실제 ‘가문의 영광:리턴즈’는 지난 7월 첫 촬영을 시작해 세 달 만에 완성됐다. 이와 관련해 정준하는 “우리 작품이 빨리 찍어서 작품성이 없는 게 아니다. 원래 촬영하면 현장에서 바로바로 가편집을 한다. 옛날부터 그랬다”고 설명했다.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열린 MBC 2015 방송연예대상 레드카펫에서 정준하, 유재석, 박명수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연합뉴스

아울러 “이번 편만 그런 게 아니다. 예전에도 6월에 찍어서 9월에 개봉하고 그랬다”며 목표 관객 수는 100만 명이라고 전했다.

이를 들은 박명수가 “‘가문의 영광’ 1000만 관객과 ‘무한도전 시즌2’ 중 어떤 걸 선택할 거냐”고 묻자, 정준하는 “박명수도 라디오에서 다 같이 뭉치고 싶다고 말하지 않았냐. 한 번 하면 재밌을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자 박명수는 “그건 힘들 것 같다. 1000만 관객이 더 빠를 것 같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가문의 영광:리턴즈’는 잘나가는 스타 작가 대서와 가문의 막내딸 진경을 결혼시키기 위해, 온갖 음모를 꾸미는 장씨 가문의 사생결단 결혼성사 대작전을 그린 코미디. 오는 21일 개봉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