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16기 영수도 사과… 옥순 저격 논란 무슨일

249

SBS PLUS·ENA ‘나는 솔로’ 돌싱 특집에 출연 중인 16기 영수가 고개를 숙였다.

영수는 지난 15일 자신의 SNS에 “내 글의 의도가 생각지도 못하게 흘러갔다. 거기까지 생각 못 한 제 실수 인정한다”는 글을 게재했다.

나는 솔로 16기 영수-옥순 / 영수-옥순 SNS

앞서 영수는 자신의 SNS에 “옆테이블에서 소개팅을 하는 것 같다. 서로 첫인상이 좋다고 칭찬부터 한다. 남자는 정중히 존댓말을 하는데 여자는 남자에게 오빠라고 부르며 반말 존댓말을 섞어서 대화한다”라며 “남자는 취미생활에 대해 주제를 펼치기 시작했고 여자도 남자 말에 취미가 같다고 공감해 주며 그 취미에 대해 더 진지한 대화를 여자가 이어간다”고 소개팅하는 남녀의 상황을 제시했다.

아울러 “남자는 긴팔 셔츠를 입었다. 많이 더워한다. 여자가 단추를 하나 더 풀으라고 말한다. 남자는 너무 속살이 보여서 좀 민망하다고 한다. 그러자 여자는 나만 보는데 뭐 어때라고 말한다”고 덧붙였다.

영수는 네티즌들에게 ‘지금 이 분위기는?’이라는 질문과 ‘남자는 여자를 마음에 들어 한다’, ‘여자는 남자를 마음에 들어 한다’, ‘서로 호감 있다’는 보기를 남겼다.

영수가 업로드한 설문조사 결과 / 영수 SNS

이에 일각에서는 영수가 옥순을 겨냥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졌다. 실제 지난 방송에서 옥순이 첫인상을 제외하고 광수에게 꾸준히 호감을 표시했음에도 불구하고 다른 출연자들이 옥순이 ‘영수에 호감이 있다’는 가짜뉴스를 퍼뜨려 혼란을 빚었다.

이런 가운데 영수가 올린 글은 옥순이 본인에게 여지를 줬다는 점을 나타내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진 것. 영수는 “요즘엔 관심 있으면 확실히 이야기한다. 서로 오해가 있으면 풀고 오빠동생으로 잘 지내길 바란다”는 내용의 댓글에 “많은 분들께서 그렇게 봐주실 수 있다고 인지 못 한 제 잘못이다. 오해가 부디 없길 바란다. 조언 감사하다”라며 논란이 된 게시글을 삭제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