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연예계 최초 커밍아웃했던 홍석천 “정말 죽기를 각오했다”

125

배우 홍석천이 뜻깊은 소감을 공개적으로 전했다.

26일 홍석천은 커밍아웃한 지 23년째를 맞았다고 밝혔다.

그는 “2000년 9월 26일 제가 커밍아웃한 날이군요”라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이하 홍석천 인스타그램

홍석천은 “제 나이 서른 정말 죽기를 각오하고 커밍아웃을 했는데 사람들이 그러더라고요. 연예인 돼서 성공하고 돈 많이 벌고 잘 살고 있는데 왜 커밍아웃을 하냐고 모든 걸 잃을 수 있는데”라고 말했다.

이어 “정말 세상에서 나만 없어지면 모든 게 다 해결될 거 같았던 그 시간들 지나고 나니 허허 웃으며 얘기할 수 있는 추억의 시간이 됐다”라고 전했다.

홍석천은 대한민국 1호 커밍아웃 연예인으로 불린다.

홍석천은 아픔을 딛고 현재도 긍정적인 방송인으로 모습을 비추고 있다.

지난 4월 유튜브 채널 ‘겁도 없꾸라’에서 “처음에는 먹고 살려고 시작했다. 너 두 살때 내가 커밍아웃을 했다. 내 정체성을 이야기해서 3년을 방송을 못하던 시절이 있었다”라고 했다.

홍석천은 “사람들이 방송을 못하게 했다. 나오지 말라고, 너 보기 싫고 재수없다고 했다. 그래서 집에서 쉬다가 통장에 돈이 말라가서 요식업을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다음은 홍석전이 올린 글 전문이다.

홍석천은 커밍아웃을 하고 세월이 지난 느낌을 솔직히 전했다.

이런이런 오늘이 23년전 2000년 9월 26일 제가 커밍아웃한 날이군요.

제 나이 서른 정말 죽기를 각오하고 커밍아웃을 했는데 사람들이 그러더라구요.

연예인되서 성공하고 돈많이벌고 잘살고있는데 왜 커밍아웃을 하냐고 모든걸 잃을 수 있는데.

전 그저 행복하게 살고 싶었고 거짓말하고 싶지 않았고 가진 걸 잃어도 다시 시작할 수 있는 나이여서 아까울거 없다 생각했네요.

정말 많이 욕먹고 죽이겠다 협박받고 하고 있던 방송에서 쫒겨나고 집 밖에 나가기 무서워 한달동안 못나오고 부모님 가족들 다 매일같이 울고불고.

정말 세상에서 나만 없어지면 모든 게 다 해결될거 같았던 그 시간들 지나고나니 허허 웃으며 얘기할 수 있는 추억의 시간이 되버리네요.

여러분도 지금 아무리 힘들고 지치고 도망치고 싶어도 긍정에너지로 버텨 이겨내면 좋은날이 올 거에요 기운내죠 우리.

지난 33년간 많은 변화가 있었네요.

제가 작은 불씨가 됐었다면 그걸로 만족합니다 모두 행복하게 살아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