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 또래보다 +9cm, 몸무게 -3.8kg” 벌써 모델 수업 받는 추사랑 근황 (영상)

298

종합격투기 선수 추성훈과 일본 유명 모델 야노 시호의 딸 추사랑이 폭풍 성장한 근황으로 눈길을 끌었다.

폭풍 성장한 11세 추사랑 근황 /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최근 방송된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추성훈이 딸 추사랑과 함께 출연했다. 추성훈은 모델이 꿈인 사랑이가 다니고 있는 모델 학원을 직접 방문했다. 추성훈은 사뭇 진지한 태도로 수업을 받는 사랑이 모습을 보며 “많이 컸다”고 감격했다.

올해 11세가 된 추사랑 /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올해 11세가 된 추사랑은 진지한 표정으로 실제 모델 뺨치는 워킹을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지켜보던 유이는 “소름 돋는다”며 놀라워했다. 추성훈은 바로 아내 야노 시호에게 전화를 걸어 “엄청나게 잘하고 있어서 놀랐다”며 뿌듯해했다.

진지한 표정으로 모델 워킹을 하는 추사랑 /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자연스럽게 모델 포즈를 취하는 추사랑 /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아내 야노 시호에서 전화를 건 추성훈 /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이어 체형 측정에 나선 추사랑은 11세 평균 키보다 9cm가 큰 154cm 기록해 놀라움을 안겼다. 체중은 평균보다 3.8kg 적은 34kg, 팔 길이는 평균보다 4.5cm 긴 53cm, 다리 길이는 8.1cm 긴 100cm를 자랑했다. 어린 나이에도 엄마 아빠를 빼닮은 우월한 신체 비율을 뽐냈다.

추성훈은 “사랑이가 3개월 만에 7cm가 컸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평균보다 9cm 큰 키를 기록한 추사랑 /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수업 종료 이후 선생님과 상담에 나선 추성훈은 “(사랑이가) 모델이 될 가능성이 있냐?”고 돌직구 질문을 던졌다. 선생님은 “워킹이나 촬영 시 집중력이 높다.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고 답했다.

추성훈과 야노시호의 외동딸인 추사랑은 지난 2013년 KBS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하며 국민적인 사랑을 받았다. 인기에 힘입어 2013년과 2014년에 KBS 연예대상 인기상을 연이어 수상하기도 했다.

국민 조카로 사랑받은 추사랑 /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폭풍 성장한 추사랑 근황 /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