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오늘 ‘3D’ 발표 “처음부터 끝까지 귀를 사로잡는 곡”

163

정국이 29일 오후 1시(현지 시각) 두 번째 솔로 싱글 ‘3D (feat. Jack Harlow)’를 발표하고 전 세계 음악시장을 다시 한 번 뒤흔든다.

그는 기념한 신곡 소개 영상에서 “앞으로도 계속 노력하고 연습도 열심히 하겠다. 여러분께 좋은 곡을 많이 들려드리고 싶다”며 이같이 각오를 밝혔다.

방탄소년단 정국 / 빅히트 뮤직

또 “(전작) ‘세븐'(Seven)으로 많은 분의 사랑을 받았다. 이 자리를 빌려 다시 한번 감사하다고 전해드리고 싶다”며 “큰 사랑을 받은 만큼 하루라도 빨리 돌아오고 싶어서 굉장히 열심히 작업하면서 시간을 보냈다”라고도 말했다.

‘3D’는 단순한 악기 구성이 인상적인 곡으로 타격감 있는 리듬과 귀를 사로잡는 반복되는 사운드가 특징인 알앤비(R&B) 팝 곡이다. 1·2차원을 넘어 3차원의 ‘너’를 직접 만나고 언제나 ‘우리’로서 함께하고 싶다는 메시지가 담겼다.

‘세븐’에서는 2000년대 초반을 풍미한 투스텝 장르를 재해석했다면, 이번 ‘3D’에서는 2000년대 중반 유행한 힙합·댄스를 토대로 한 올드스쿨풍(복고풍의 일종) 사운드로 자신만의 색깔을 드러냈다.

정국은 “‘3D’는 처음부터 끝까지 귀를 사로잡는 곡”이라며 “처음 들었을 때 굉장히 재미있는 곡이라고 생각했다. ‘세븐’과는 아예 다른 매력의 멋진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퍼포먼스를 보여주기에 굉장히 매력적인 곡”이라며 “퍼포먼스에도 주목해 주시면 감사하겠다. 반복되는 안무가 있어 따라 추고 싶게 되지 않을까 하고, 숏폼 플랫폼에서도 많은 분과 함께 즐겨 달라”며 “‘3D’와 함께 달라진 제 모습을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방탄소년단 정국 / 빅히트 뮤직

정국의 신곡 ‘3D’에는 미국 빌보드 ‘핫 100’ 1위에 오른 래퍼 잭 할로우가 피처링으로 참여했다. 잭 할로우는 뮤직비디오에도 출연했다.

레이디 가가나 비욘세 등 유명 팝스타를 프로듀싱한 블러드 팝과 방탄소년단의 히트곡 ‘다이너마이트'(Dynamite)의 작사·작곡에 참여한 데이비드 스튜어트가 신곡 프로듀싱에 참여했다.

정국은 “(잭 할로우는) 예전부터 눈여겨봤고 좋아했던 아티스트로, 뮤직비디오까지 흔쾌히 촬영해 주셔서 굉장히 재미있는 작업이 됐다”며 “잭 할로우의 목소리가 ‘3D’와 굉장히 잘 어울려서 듣기에 좋을 것이다. 곡이 한층 더 섹시해지지 않았나 싶다”고 만족스러워했다.

정국은 올해 7월 발표한 솔로 데뷔 싱글 ‘세븐’으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 1위를 기록하고, 세계 최대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의 ‘위클리 톱 송 글로벌’ 차트 8주 연속 정상을 밟는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그는 약 2개월 만에 새 싱글을 발표함으로써 글로벌 연타 히트를 노린다.

정국은 “‘세븐’으로 솔로 아티스트로서의 개인적이고 독보적인 색깔을 보여주는 게 목표였는데, 너무 과분한 사랑을 받아 부담감도 생겼다”면서도 “또 반대로 많은 용기를 얻어서 이번에도 도전할 수 있게 됐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