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 에어드롭 키세요!” 주윤발, 부국제 찾은 관객 환호하게 만들었다 [BIFF]

187

배우 주윤발이 남다른 팬서비스로 국내 팬들을 감동케 했다.

5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BIFFXGENESIS 야외무대에서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이하 부국제)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을 받은 주윤발의 오픈 토크 행사가 열렸다.

배우 주윤발이 5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BIFFXGENESIS 야외무대에서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이하 부국제)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을 받은 주윤발의 오픈 토크 행사에서 팬들에게 인사를 건네고 있다. / 뉴스1

주윤발은 홍콩 영화의 최전성기를 이끌고, 홍콩 누아르를 세계적인 장르로 만든 주역이다. 1976년 데뷔 이후 현재까지 약 100여 편의 영화에 출연했다. 대표작으로는 ‘청부업자:호월적고사'(1981), ‘영웅본색'(1986), ‘가을날의 동화'(1987), ‘우견아랑'(1988), ‘첩혈쌍웅'(1989), ‘정전자'(1989), ‘종횡사해'(1991), ‘와호장룡'(2000), ‘황후화'(2006), ‘양자탄비'(2010), ‘무쌍'(2018), ‘원 모어 찬스'(2023) 등으로 국내에서도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이날 주윤발은 오랜 시간 연기할 수 있는 비결에 대해 “영화라는 게 사실 재미있는 거 같다. 하나의 직업을 연기할 때마다 매일 연기하고 싶을 정도로 배우라는 직업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이어 “촬영 현장에서 감독님이 ‘액션’을 외치고 난 후 온전히 나의 공간이 된 기분이 좋다. 대본도 있고 설정된 부분이 있지만 역할에 대한 표현이 오롯이 나한테 있고 모든 사람의 시선이 나에게 집중된 기분이 묘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5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BIFFXGENESIS 야외무대에서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이하 부국제)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을 받은 주윤발의 오픈 토크 행사가 열렸다. 현장에는 많은 팬들이 참석해 주윤발과 소통했다. / 뉴스1

그러면서 주윤발은 “이게 영화의 매력인 것 같고,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지만 영화는 진짜 좋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후 주윤발은 즉석에서 ‘아리랑’을 부르는가 하면, 무대로 팬을 불러 셀카를 찍어주는 팬서비스로 국내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또한 현장을 찾는 관객을 배경으로 셀카를 찍은 뒤 “모두 에어드롭을 켜세요”라고 말했다. 이에 에어드롭을 통해 사진을 공유받은 한 팬은 “받았다!”라고 소리쳐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이어서 주윤발은 “여러분 꼭 건강하셔야 한다. 그래야 다음에 부산에 와서 러닝할 때 인사할 수 있지 않느냐”라며 “사랑해요. 사랑해요”라고 인사하며 퇴장했다.

한편 지난 4일 개막한 ‘부국제’는 오는 13일까지 부산 영화의전당 일대에서 진행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