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줌마라 할 일 없냐” ‘나는 솔로’ 정식, 더치페이 논란으로 난리난 인스타 상황

396

‘나는 솔로’ 1기 정식과 9기 현숙이 데이트 비용 문제로 논란에 휩싸였다.

‘나는 솔로’ 1기 정식 / SBS PLUS·ENA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PLUS·ENA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에서는 정식과 현숙의 논쟁이 그려졌다. ‘나솔사계’는 ‘나는 솔로’ 역대 출연자들이 새로운 사랑을 찾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현숙은 앞서 인천의 한 횟집에서 데이트 중 돈을 아까워하는 듯한 정식의 반응을 보고 상처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현숙은 “너의 진심에 의구심을 가졌다. 우리가 월미도에서 회를 먹을 때 매운탕을 먹고 싶었다”라며 “너에게 메시지로 ‘나 지금 배고파서 밥 먹고 있어. 매운탕 먹고 싶었는데’ 하니까 ‘나도 지금 밥 먹고 있어. 거긴 너무 비싸더라. 동네에 가면 푸짐하게 먹을 수 있는데’라고 한 말에 상처를 받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데이트가 눈물 날 정도로 좋았는데 너는 메뉴판 보면서 돈 생각을 하고 있었구나 싶더라. 네가 가성비 챙기는 친구인지, 이게 일이라고 느껴져서 개인 돈 쓰는 게 아까운 건지, 내가 투자할 만한 가치가 없는 건지. 옥순한테는 그런 게 없었다더라. 나는 자존심이 상했다”라고 물었다.

방송 후 인스타그램에서 설전 벌인 정식과 누리꾼 / ‘나는 솔로’ 1기 정식 인스타그램 댓글창

방송이 끝난 후 한 누리꾼은 정식 인스타그램에 “정식님 전에 만났던 승무원 분이랑도 데이트 비용 반반하셨다고 했는데 그게 연애 스타일인 듯”이라고 댓글을 남겼다. 이를 본 정식은 “안 그러는 게 호구들이죠”라고 받아쳤다.

이어 해당 누리꾼이 “사랑하는 사람한테 맛있는 거 사주고 싶고 뭐 하나라도 더 해주고 싶은 경험 없으신가 보다. 연인에게 돈 조금 더 쓰는 걸 호구라고 생각하는 그 사상이 너무 편협해서 놀랐다”라고 남기자, 정식은 “네네 그렇게 퐁퐁 하나 물어서 사세요. 파이팅”이라고 과격한 표현을 남기며 분노했다.

누리꾼이 “댓글의 요지도 모르고 퐁퐁 거리는 거 보니까 생각보다 더 수준 이하”라고 비판하자 정식은 “여기까지 와서 이러는 게 참 한심하다. 아줌마라 할 일 없냐”라는 답글을 다는 등 논쟁을 이어갔다.

‘퐁퐁’은 아내에게 경제적 지원을 모두 해줬지만 존중받지 못하는 남성을 뜻하는 조롱 섞인 신조어다.

한편 ‘나는 솔로’ 1기 정식은 대기업 퇴사 후 가족 사업을 도우며 배우를 지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