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큰 게 터질 수도…” 이선균 마약 파문에 유흥업소 관계자가 밝힌 충격 증언 (영상)

85

마약 투약 혐의로 입건된 배우 이선균에 대한 새로운 증언이 나왔다.

JTBC ‘뉴스룸’이 보도한 내용이다.

마약 투약 혐의로 입건된 이선균 / 뉴스1

“이선균의 마약 투약 장소로 알려진 유흥업소를 자주 방문했었다는 증언이 새롭게 공개됐다”고 JTBC ‘뉴스룸’이 지난 23일 보도했다.

앞서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는 최근 영업을 중단한 서울 강남의 한 유흥업소에서 종업원들이 마약을 투약한다는 제보를 압수해 지난달부터 조사에 착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이선균을 형사 입건했다. 이에 따라 이선균은 입건 조사자(내사자)에서 정식 수사 대상인 피의자 신분으로 즉시 전환됐다.

또 경찰은 “같은 혐의를 받는 서울 강남 유흥업소 실장 A(29) 씨를 지난 주말 구속하고 같은 유흥업소에 일한 20대 여성 종업원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전했다.

이선균은 올해 초부터 서울에 있는 A씨 자택 등에서 대마초를 여러 차례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선균이 지난 23일 드라마 ‘노 웨이 아웃’에서 하차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 뉴스1

이에 서울 강남에 위치한 한 유흥업소 관계자는 ‘뉴스룸’과의 인터뷰에서 “이선균이 이전 가게에서 뭘 했는지 모르는데 자주 왔던 건 맞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보통 아무나 오지 않는다. 방에서 이뤄지는 거는 모른다. 더 큰 게 터질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같은 날 마이데일리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이선균이 대마 외에 다른 종류의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논란이 커지자, 이선균은 드라마 ‘노 웨이 아웃’에서 하차했다. ‘노 웨이 아웃’ 관계자는 “이선균 배우 측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생긴 직후 상황이 정리되기까지 상당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어 불가피하게 하차의 뜻을 내비쳤다”며 “제작사는 매니지먼트와 합의하에 배우의 입장을 수용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선균 소속사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0일 “이선균 배우에 관한 보도로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깊은 사과 말씀드린다”며 “당사는 현재 이선균 배우에게 제기되고 있는 의혹에 대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며 앞으로 진행될 수 있는 수사기관의 수사 등에도 진실한 자세로 성실히 임하고자 한다”며 공식 입장을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