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이토이, 여자친구 흉기로 찔러 살해…“먼저 머리 때려서 화났다”

131
토이토이 인스타그램

여자친구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징역 10년을 선고받은 태국 배우 토이토이(Toytoy)의 사건이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 교도소에서 심경을 고백했기 때문이다.

토이토이는 최근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지난 2021년 여자친구를 살해하게 된 이유에 대해 털어놨다.

토이토이는 “사건이 벌어진 날 여자친구와 계약 문제로 다툼이 있었다. 당시 술에 취한 여자친구가 욕설과 함께 뺨을 때렸다”며 “옷을 챙겨 나가려 했는데 여자친구가 부엌에서 흉기를 들고 따라오면서 계속 욕설을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너무 화가 나 밖으로 나가려고 했는데 여자친구가 키보드로 머리를 때렸다. 이어 여자친구한테서 흉기를 빼앗으려다 실수로 찌르게 됐다”며 “피가 멈추지 않고 계속 나는데도 (여자친구가) 앉아서 웃고 있었다. 너무 무서워서 순간 몸이 제대로 반응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중에 정신을 차리고 경찰에 신고했지만 경찰이 도착했을 땐 여자친구가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며 “지난 2년 동안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정신적 압박감을 느꼈다. 안 좋은 생각까지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현지 네티즌들은 그의 인터뷰 내용에 의문을 품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당시 경찰 조사에서 토이토이의 여자친구 가슴에는 스무 군데가 넘는 자상이 발견됐다. 이에 토이토이가 실수로 살인을 저질렀다는 말이 납득이 안 간다는 입장이다.

토이토이는 지난 2020년 태국 인기 드라마 ‘Why R U The Series’에 출연해 큰 인기를 끌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토이토이 인스타그램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