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선균 통화내역 확인 중…소변·모발 긴급감정 의뢰

65

경찰이 마약 투약 혐의로 입건된 배우 이선균(48)씨에 대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마약 혐의’ 이선균 경찰 출석 / 연합뉴스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는 지난 28일 이 씨의 휴대전화 1대를 압수했으며, 마약 혐의 사실관계를 조사하기 위해 통화내역 등을 확인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은 제출한 휴대전화가 기존에 사용하던 것이 맞는지, 데이터 삭제 흔적은 없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디지털 포렌식 작업도 진행할 예정이다.

경찰은 압수한 이 씨 명의 차량을 대상으로도 분석 작업을 벌여 마약 소지 혐의가 있는지도 확인하고 있다.

또 이 씨의 소변과 모발에 대한 긴급 정밀감정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신속하게 마약 투약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경찰이 앞서 이 씨의 소변을 채취해 진행한 마약류 간이 시약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이 나왔다.

경찰은 전날 소환조사에 응한 이 씨가 진술을 거부하자 조만간 다시 일정을 잡아 본격적인 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 씨가 다음에 출석해 조사받겠다는 뜻을 밝혀서 현재 변호인과 일정을 협의하고 있다”며 “앞으로 보강조사를 거쳐서 이 씨 등 마약 혐의 입건자 등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천경찰청은 현재 마약 혐의로 이 씨와 가수 지드래곤(35·본명 권지용) 등 모두 10명을 수사선상에 올려놓고 있다.

이 씨는 올해 초부터 유흥업소 실장 A(29·여)씨의 서울 자택에서 대마초 등 여러 종류의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서울 강남의 ‘멤버십(회원제) 룸살롱’에서 마약이 유통된다는 첩보를 확인하던 중 이 씨 등의 혐의를 포착했다.

앞서 유흥업소 실장 A씨는 향정 혐의로 구속돼 송치됐고, 의사와 유흥업소 종업원도 각각 마약 공급과 투약 혐의로 입건됐다. A씨는 이 씨를 협박해 3억 5000만 원을 뜯은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이 밖에도 재벌가 3세·작곡가·가수지망생 등 5명도 투약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내사를 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