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귀고 이별했다가 다시 만난다는 선남선녀 커플

1179

배우 이동욱과 임수정은 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검블유’)에서 헤어진 연인관계로 짧게 호흡을 맞췄던 사이다. 그런 두 사람이 영화 ‘싱글 인 서울’에서 다시 만난다.

“점점 혼자인 게 편하다.”

이동욱과 임수정은 3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싱글 인 서울'(감독 박범수) 제작발표회를 통해 싱글 라이프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이동욱은 “연애 세포가 죽었나 생각될 만큼 혼자인 게 편하다”며 “아무에게도 구애받지 않는 삶에 익숙해진 것 같다”고 말했다. 임수정도 “둘이 함께 하는 게 더 좋지만 혼자여도 괜찮다고 생각한다”며 싱글 라이프를 지지했다.

이동욱과 임수정이 이같은 생각을 밝히게 된 배경은 두 사람이 ‘싱글 인 서울’로 만났기 때문. ‘싱글 인 서울’은 자의로 또 타의로 혼자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이동욱은  혼자를 즐기는 파워 인플루언서 영호로, 임수정은 혼자인 게 싫은 출판사 편집장 현진으로 분했다.

이동욱은 혼자인 삶을 즐기는 파워 인플루언서로 변신했다.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이동욱은 혼자인 삶을 즐기는 파워 인플루언서로 변신했다.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임수정은 혼자가 싫은 출판사 편집장으로 분했다.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임수정은 혼자가 싫은 출판사 편집장으로 분했다.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는 생활 방식도 가치관도 전혀 다른 두 사람이 만나 사사건건 대립하면서 그 속에서 피어나는 로맨스를 포착하며 설렘을 전할 예정이다.

이동욱과 임수정은 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검블유’)에서 헤어진 연인관계로 짧게 호흡을 맞췄던 사이다.

이동욱은 “현실적이고 내 이야기 같은 로맨스 작품을 해보고 싶었는데, 임수정이 한다고 해서 앞서 못다한 ‘케미’를 맞춰보고 싶었다”고 영화 출연 배경을 전했다.

임수정은 “이동욱이 ‘검블유’ 감독님과 인연으로 특별출연을 했는데 등장 순간 후광이 비쳤다”며 강렬했던 첫인상을 언급하며 “꼭 한번 같이 연기하고 싶었는데 이번 작품에서 만날 수 있어서 기뻤다”고 말했다.

‘싱글 인 서울’은 파워 인플루언서 영호와 출판사 편집장 현진이 싱글 라이프에 관한 책을 함께 만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동욱 임수정 이솜 장현성 김지영 이미도 이상이 등이 출연하며 오는 29일 개봉한다.

+1
0
+1
0
+1
2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