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성·차태현·한효주까지…톱스타들 대거 출연 중인 tvN 예능, 결국 공개 ‘사과’했다 (논란)

134

배우 조인성, 차태현, 한효주 등 톱스타들이 대거 출연 중인 tvN 예능 ‘어쩌다 사장3’ 측이 공개 사과문을 게재했다.

‘어쩌다 사장3’ 포스터. / tvN 제공

최근 방송이 나간 이후 불거진 위생 논란 때문이다.

10일 ‘어쩌다 사장’ 공식 홈페이지에는 제작진이 남긴 사과문이 올라왔다. 제작진은 위생 논란에 대해 전적으로 책임이 있다고 인정하며 고개를 숙였다.

제작진은 “지난 방송 이후 시청자 여러분께서 보내 주신 다양한 의견을 접하였다”며 “식당과 김밥 코너를 함께 운영했던 만큼 위생 관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했으나, 마스크 착용이 미비했던 점 등 부족한 부분이 발생하여 시청자분들께 염려를 끼치게 되었다. 이에 깊은 사과를 드리며, 이는 전적으로 제작진의 불찰임을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시즌 저희 프로그램은 모든 내용이 미국에서 촬영되었고, 이에 현지 복잡한 위생 규정과 관련법을 철저히 준수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그러나 이 과정에서 오히려 기본적인 부분을 놓치고 있었던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위생 문제를 소홀히 했음을 인정했다.

이어 “또한 짧은 시간 내에 사건을 요약해야 하는 방송의 속성으로 인해 위생 관리에 대한 연기자들 노력이 제대로 전달되지 못한 점도 안타깝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고생해 준 배우들에게도 미안함을 표했다.

위생 논란 불거진 김밥 마는 장면. / tvN ‘어쩌다 사장3’
위생 논란 불거진 김밥 준비 장면. /tvN ‘어쩌다 사장3’

제작진에 따르면 ‘어쩌다 사장3’는 모든 촬영을 마치고 사후 편집과 방송 중에 있다. 제작진은 “지적해 주신 의견들이 촬영 현장에서 반영될 수 있는 상황은 아니지만, 향후 편집과 제작에 시청자 분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고자 노력하겠다”며 “다시 한번 부족한 부분이 있었음을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앞으로 제작에 더욱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재차 사과했다.

앞서 ‘어쩌다 사장3’는 방송 시작 2회 만에 위생 논란 때문에 뭇매를 맞았다. 마켓에서 김밥을 판매하며 배우들은 위생 두건, 마스크 등을 거의 착용하지 않았고, 또 김밥 등 음식을 만들면서 대화를 나누거나 손으로 음식을 만지는 모습이 카메라에 계속 포착됐기 때문이다. 김밥 자체가 위생에 더 민감한 음식이라는 점에서 ‘어쩌다 사장3’가 보여준 여러 장면들은 시청자들을 여러모로 실망케 했다.

다음은 위생 논란 관련해 ‘어쩌다 사장3’ 제작진이 남긴 사과 전문이다.

<어쩌다 사장3> 제작진입니다.

저희 제작진은 지난 방송 이후

시청자 여러분께서 보내주신 다양한 의견을 접하였습니다.

<어쩌다 사장 3>는 식당과 김밥 코너를 함께 운영했던만큼 위생관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했으나,

마스크 착용이 미비했던 점 등 부족한 부분이 발생하여

시청자분들께 염려를 끼치게 되었습니다.

이에 깊은 사과를 드리며,

이는 전적으로 제작진의 불찰임을 말씀 드립니다.

이번 시즌 저희 프로그램은

모든 내용이 미국에서 촬영되었고,

이에 현지의 복잡한 위생 규정과 관련법을

철저히 준수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오히려 기본적인 부분을 놓치고

있었던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또한 짧은 시간 내에 사건을 요약해야 하는

방송의 속성으로 인해 위생관리에 대한

연기자들의 노력이 제대로 전달되지 못한 점도

안타깝고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본 프로그램은 현재 모든 촬영을 마치고

사후 편집과 방송 중에 있습니다.

지적해 주신 의견들이

촬영현장에서 반영될 수 있는 상황은 아니지만,

향후 편집과 제작에 시청자분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고자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부족한 부분이 있었음을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앞으로 제작에 더욱 심혈을 기울이겠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