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나 악랄하길래… ‘운수 오진 날’ 유연석 “캐릭터 이해하려고 하지 않았다”

112

‘운수 오진 날’ 유연석이 연쇄살인마 역할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티빙 ‘운수 오진 날’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배우 이성민, 유연석, 이정은과 필감성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티빙 ‘운수 오진 날’ 스틸 / 티빙빙

살인을 덮기 위해 밀항을 결심한 연쇄살인마 ‘금혁수’ 역을 맡은 유연석은 “악역 연기를 안 해본 건 아니지만 이렇게 악랄한 캐릭터는 처음이라 다가가기 쉽지 않았다”며 “사이코패스 살인마 설정의 기존 작품들과 어떻게 차별점을 둬야 하는지 고민이 많았다”고 밝혔다.

차별점을 찾기 위해 실제 사이코패스 인터뷰나 다큐멘터리를 찾아봤다고. 그는 “혁수는 통증을 못 느끼는 사람이다. 이해가 안 가니까 통증을 못 느끼는 사람의 이야기를 다룬 영상을 찾아보면서 힌트를 얻었다”고 캐릭터 구축 과정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실제 촬영 현장에서 해야 하는 상황들이 배우로서 납득이 안 되는 감정, 행동이다 보니까 캐릭터에 감정 이입을 하면서 동기화하는 과정을 분리했다. 이 캐릭터를 이해하지 않고 나와 떨어뜨려 놓고 연기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티빙

‘운수 오진 날’은 평범한 택시기사 오택(이성민)이 고액을 제시하는 목포행 손님(유연석)을 태우고 가다 그가 연쇄살인마임을 깨닫게 되면서 공포의 주행을 시작하는 스릴러 시리즈다. 동명의 웹툰이 원작이다. 오는 24일 파트1 전편이 공개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