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분 늦었는데…” 현재 반응 폭발 중인 수험생 절규 영상 (+대반전)

258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16일 전국에서 일제히 치러지고 있는 가운데 수능 당일 유튜브에 올라온 영상에 뜨거운 반응이 쏟아졌다.

지각 수험생을 소재로 제작한 유튜브 영상 / 유튜브 ‘뷰티풀너드’

16일 유튜브 채널 ‘뷰티풀너드’에는 ‘”30분 늦은 거 가지고…” 수능 못 본 수험생의 절규’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뉴스 형식으로 제작된 영상에는 시험에 늦은 한 남자 수험생이 교문을 향해 허겁지겁 달려오는 모습이 담겼다.

빨간색 트레이닝복 상의를 입은 수험생은 “문 좀 열어주세요! 도착했어요!”라며 절규했지만 끝내 문은 열리지 않았다. 수험생이 무리하게 진입을 시도하자 급히 나온 관리인은 “(수능) 시작하니까, 방해되니까 돌아가시라”며 그를 만류했다.

지각으로 입실이 거부되자 절규하는 수험생 전경민 / 유튜브 ‘뷰티풀너드’

결국 시험장 진입에 실패한 수험생은 “저 시험 봐야 된다고요…”라며 흐느끼기도 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수험생은 “30분 늦어서 국어 시험 못 봤으면 아예 수능 시험을 못 볼 게 아니라 국어만 9등급 처리하고 나머지 시험은 볼 수 있게 해줘야 하는 거 아니냐?”며 울분을 토했다.

그는 “저 같은 경우는 일단 낮밤이 바뀌어서, 밤에 잠이 안 와서 영화 한 편 봐서 늦은건데… 사람이 전부 밤에 자고 그렇지 않지 않냐?”라고 항변했다. 이어 “진짜 저 같은 억울한 피해자가 나오지 않게 정부에서 이런 거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 대통령이 나서서 해야 될 일”이라며 시험을 못 본 책임을 정부에 떠넘기기도 했다.

억울함을 토로하는 수험생 전경민 / 유튜브 ‘뷰티풀너드’
울면서 집으로 돌아가는 수험생 전경민 / 유튜브 ‘뷰티풀너드’

해당 영상은 개그 유튜버 전경민이 실제 상황처럼 연출해 찍은 가짜 영상이다. 그는 유튜버 최제우와 함께 개그 유튜브 채널 ‘뷰티풀너드’를 운영 중이다.

현실감 넘치는 영상에 네티즌들은 “진짜 같아서 너무 소름 돋는다ㅋㅋㅋㅋ 경민 씨 수능날에는 밤새고 일찍 나와야죠!”, “경민이 형 이런 역할은 진짜 잘 어울리는 듯”, “늦잠 자서 지각은 해도 도시락은 챙기는 경민 군”, “순간 진짜인 줄 알고 식겁했다. 진짜 저런 경우도 있을 것 같다”, “연기를 하도 잘하니까 진짜 뉴스인 줄 아는 어른들도 댓글 다시네ㅋㅋㅋㅋ”, “내년에 힘내자”, “와 퀄리티 미쳤다ㅋㅋㅋㅋ”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일부 네티즌은 실제 상황으로 착각해 “마음 아프다. 우는 모습이 너무 안타깝다”, “인생은 수능이 전부가 아니다. 멘탈 관리 잘하시고 힘내라” 등 응원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영상을 본 네티즌 반응 / 유튜브 ‘뷰티풀너드’ 댓글창

한편 16일 열린 수능에서는 실제 지각 수험생들을 위한 긴급 수송 작전이 펼쳐졌다. 이날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 앞에서는 한 수험생이 경찰차에서 내려 다급하게 수험장으로 뛰어 들어가기도 했다. 이 수험생은 경찰의 도움으로 입실 마감 시간인 8시 10분 전에 교실에 도착했다.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6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선인고 앞에서 순찰차를 타고 도착한 수험생이 경찰관에게 감사의 인사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수험생을 태우고 온 경찰은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빨리 오려다 보니 차가 연석에 부딪혀 앞쪽이 약간 망가지는 해프닝도 있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날 하루 전국에서 경찰차와 경찰 오토바이를 타고 고사장에 도착한 수험생은 178명에 이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