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봄’ 주말 150만 관객 동원… 200만 돌파 눈앞

91

12·12 군사 반란을 다룬 영화 ‘서울의 봄’이 빠른 속도로 관객을 끌어모으면서 한동안 침체했던 한국 영화계가 다시 활기를 띠고 있다.

27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서울의 봄’은 지난 24∼26일 149만여 명의 관객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켰다.

서울의 봄 포스터 / 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매출액 점유율은 79.1%를 기록했다. 이 기간 극장을 찾은 사람 10명 중 8명에 가까운 사람이 ‘서울의 봄’을 봤다는 얘기다.

지난 22일 극장에 걸린 ‘서울의 봄’은 이로써 개봉 닷새 만에 누적 관객 수 189만여 명이 됐다. 이르면 이날 중 200만 관객 돌파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주말 박스오피스에서 2위에 오른 할리우드 공포 영화 ‘프레디의 피자가게'(15만 8000여 명·8.5%), 3위인 애니메이션 ‘스노우 폭스: 썰매개가 될 거야!'(3만 5000여 명·1.7%) 등 경쟁작이 있지만, ‘서울의 봄’에 위협이 되지는 못하는 상황이다.

서울의 봄 스틸컷 / 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이날 오전 8시 기준 ‘서울의 봄’ 예매율은 43.9%, 예매 관객 수는 12만 9000여 명으로 현재 상영작 중 1위다.

각각 예매율 2·3위를 기록한 개봉 예정작 ‘싱글 인 서울'(13.1%·3만 8000여 명), ‘괴물'(13.1%·2만 3000여 명)과는 차이가 크다.

언론배급시사회 후 호평이 이어진 ‘서울의 봄’은 정식 개봉 이후 관객들 사이에서도 좋은 평가를 듣고 있다.

실제 관람객 평가를 바탕으로 산정하는 CGV골든에그지수에서는 만점인 100%에 가까운 99%를 기록 중이다.

김성수 감독이 연출한 ‘서울의 봄’은 정권을 탈취하려는 보안사령관 전두광과 그에 맞서 서울을 지키려는 수도경비사령관 이태신의 숨 막히는 9시간을 그린 작품이다.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했으나 일부 이야기와 캐릭터에 픽션을 가미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