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 고백은 안 했지만 3년째 열애중인 감독·배우 커플

175

전종서-이충현

이충현 감독과 3년째 공개연애중인 전종서

2020년 개봉한 영화 ‘콜’은 서로 다른 시간에 살고 있는 두 여자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되며 벌어지는 스릴러 작품인데요.
‘버닝’으로 주목받은 전종서의 두 번째 출연작으로 1972년에 살고 있는 오영숙을 연기한 전종서는 괴물 같은 연기로 호평을 받았으며, 감독인 이충현 감독과 연인으로 발전하게 된 소중한 작품이기도 합니다.
4살 차의 두 사람은 2021년 12월부터 공개 연애를 이어오고 있으며 서로에 대한 애정을 티나게 드러내는 것도 아니지만, 전혀 숨기지 않는 쿨한 영화계의 비주얼 스타 커플인데요. 전종서는 숨길 이유가 전혀 없었다며 어떤 질문을 해도 괜찮다고 합니다.
최근 웹 예능 ‘피식쇼’에 출연한 전종서는 누가 먼저 고백했냐는 질문에 “(이충현 감독이)고백을 하지 않았다”라면서 서운을 함을 내비쳤습니다. 그래서 “왜 고백하지 않았느냐?”라고 물어보면, 늘 이런 대답을 전해 듣곤 했다고 합니다.

어, 그러게 안 했네…

이에 자기 일처럼 탄식한 MC들은 “늦지 않았다, 아니 너무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고백은 해야 한다”며 이충현 감독에게 공개적으로 충고를 전하기도 했습니다. 과연 이충현 감독이 뒤늦게라도 고백할지 무척 궁금해집니다.
‘콜’로 인연을 처음 맺게 된 두 사람. 두 번째 호흡을 맞춘 ‘발레리나’가 10월 6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되었습니다. 화려한 영상미와 음악을 비롯해 전종서의 연기와 액션 역시 큰 호평을 받았습니다다.
덕분에 이충현 감독은 ‘여자친구를 위한 영화를 찍었다’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었는데요. 과연 두 사람이 또 어떤 작품에서 다시 만나 멋진 호흡을 보여줄 지 많은 팬들이 기대하고 있습니다.
그간 영화에서 더 많은 활약을 해왔던 전종서. 2024년에는 ‘웨딩 임파서블’과 ‘우씨왕후’ 두 편의 드라마로 다시 안방극장을 찾아올 예정인데요. 그간 강렬한 캐릭터들을 주로 연기해 온 전종서의 새로운 모습은 어떨지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