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황장애로 활동 중단 컬투 정찬우, 정말 청천벽력 같은 소식 전해졌다

81

공황장애 등으로 방송 활동 중단 중인 개그맨 정찬우가 가수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의 3대 주주였다는 사실이 전해졌다.

개그맨 정찬우 / 뉴스1

생각엔터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2023년 12월 기준 생각엔터의 지분 구성은 최재호(29.7%), 이광득 대표(28.4%), 개그맨 정찬우(28.3%), 카카오엔터테인먼트(10%), SBS미디어넷(3.6%) 등으로 돼 있다.

정찬우는 2018년 4월부터 공황장애 등 건강 문제로 방송 활동을 잠정 중단한 상태다.

정찬우가 음주운전 및 뺑소니 혐의로 물의를 일으킨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엔터 3대 주주임을 알게 된 누리꾼들은 건강이 좋지 않은 그에 대한 걱정 섞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서울 강남구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넘어 택시를 들이받은 뒤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사건 발생 초기에 음주운전 의혹을 부인해 왔던 김호중과 소속사 생각엔터는 지난 19일 음주운전을 시인했다.

경찰은 김호중 사건과 더불어 소속사의 조직적 범죄 은폐 혐의를 밝히기 위해 조사를 진행 중이다.

한편 정찬우는 1994년 MBC 공채 5기 개그맨으로 방송계에 데뷔, SBS 라디오 ‘두시탈출 컬투쇼’를 통해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