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재개발 추진 현황’, 이제 6개월마다 공개된다

20

서울시가 재개발·재건축 추진 현황을 6개월 간격으로 상세히 공개한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 연합뉴스

16일 시는 정비사업 추진 현황을 투명하게 관리하고 지연사업장에 대해 문제 해결을 지원하는 등 주택공급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이 같은 방침을 정했다고 밝혔다.

시는 매년 2월과 8월 당 해를 포함해 2년 이내 입주할 수 있는 아파트 입주 물량을 분석·집계해 서울시 누리집에 공개하고 있다.

여기에 서울시 공급물량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정비사업 부문에 대한 구역별 추진 현황을 추가로 공개해 주택공급 예측 가능성을 높일 계획이다.

주요 공개 항목은 도시정비법에 따른 재개발·재건축 사업과 소규모정비법에 따른 가로주택, 자율주택, 소규모 재건축 사업의 구역별, 자치구별, 단계별 추진 상황이다.

올해 3월 기준 서울시 정비사업은 총 690구역(재개발 247구역, 재건축 165구역, 소규모 정비 278구역)에서 추진 중이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 연합뉴스

시는 재개발·재건축 사업의 경우 신규 구역 지정현황, 준공 전 단계의 사업 추진 현황을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상시 모니터링한다.

김장수 서울시 주택공급기획관은 “정비사업 진행 현황을 투명하게 관리하고 지연 사업장은 신속한 문제 해결을 위한 코디네이터를 파견하는 등 원활한 주택 공급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비사업 추진 현황은 ‘정비사업 정보몽땅’에서 확인할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