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측 사상 제일 ‘뜨거운 바다’…올여름 한반도에 ‘괴물태풍’ 상륙한다

29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뜨거워진 대기의 열을 흡수한 ‘뜨거운 바다’로 인해 올여름 어느 때보다도 강력한 태풍이 만들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9일 연합뉴스TV는 올해 1호 사이클론과 태풍이 동시에 북상하면서 동남아시아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바닷물 온도가 관측 사상 최고치를 보이고 있어, 올여름 만들어질 태풍은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사이클론 '레말'에 휩쓸린 방글라데시 / 연합뉴스TV

지난 28일 올해의 첫 사이클론 ‘레말’로 인해 방글라데시와 인도에서는 집이 주저앉고 지붕이 뜯겨나가는 등의 피해를 입고 수십 명이 목숨을 잃게 됐다.

같은 시기 서태평양을 휘몰아친 1호 태풍 ‘에위니아’는 필리핀을 덮치고 주 후반 일본 도쿄 남쪽으로 북상할 전망이다.

기후변화로 인해 뜨거워진 대기의 열을 바다가 흡수하면서 올해 전 지구의 바다 온도가 관측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열대 서태평양과 인도양, 대서양의 수온이 평년보다 3도가량 높게 유지되고 있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

1호 태풍 '에위니아'의 모습 / 연합뉴스TV

수증기를 만나면 발달하는 열대 폭풍들이 뜨거운 바다에서 많은 에너지를 머금게 되면 이른바 슈퍼 태풍, 괴물 허리케인 등으로 성장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대한민국도 예외는 아니다.

한반도 서해, 동해, 남해 모두 평년보다 2~4도가량 높은 수온을 기록하고 있어, 올여름 태풍이 한반도를 향할 경우 세력을 유지하며 북상할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올여름 생겨날 수 있는 강력한 태풍들에 대비해 어느 때보다 철저한 준비가 이뤄져야 한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