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죽고 다시 살아난 중국 축구…손흥민·이강인에 탈탈 털리고도 ‘3차 예선’ 진출

56

뉴스1

중국 축구대표팀이 가까스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3차 예선에 진출했다. 

지난 11일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최종전에서 이강인의 결승골에 힘입어 중국을 1-0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승점 16점(5승 1무)에 득실차 +19(20득점 1실점)의 압도적인 성적을 거둔 한국은 2차 예선을 가뿐히 통과했다. 

한국은 6월 FIFA 랭킹에서도 아시아 3위 자리를 지켜 일본, 이란과 함께 최종예선 톱시드(포트1)에 속하게 돼 최종예선에서 일본, 이란을 만나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피할 수 있게 됐다.

관심을 모았던 중국은 가까스로 2차 예선을 통과했다. 이날 한국에 0-1로 패배한 중국은 승점 8(2승 2무 2패)로 2차 예선을 마쳤다. 

중국의 운명은 태국 방콕에서 열린 태국과 싱가포르의 경기 결과에 달려 있었는데, 3위 태국이 싱가포르에 3-1 2점차 승리를 거두며 조 3위로 여정을 마감했다. 

골 결정력이 부족했던 태국은 1-0으로 앞서던 후반 12분 역습 상황에서 싱가포르의 일격을 맞았다. 후반 34분과 41분 연속골로 3-1 리드를 잡았으나, 마지막에 필요한 단 한 골은 끝내 터지지 않았다. 

이날 경기로 중국과 태국은 나란히 승점 8점(2승 2무 2패)에 득실차(0), 다득점(9골)까지 동률을 이뤘다. 

조별리그 전체 득실차와 다득점까지 같은 경우 규정은 ‘승자승’을 따지게 된다. 앞서 예선 두 차례 맞대결에서 1승 1무로 우위를 점했던 중국이 결국 2위 자리를 지켰다. 

뉴스1

총 18개 팀이 참가하는 최종예선은 6개 팀씩 3개 조로 나뉘어 열린다. 오는 9월부터 내년 6월까지 팀당 10경기씩 치러 순위를 가리는 방식이다. 

각 조 1위와 2위가 2026 북중미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하고, 각 조 3위와 4위는 4차 예선으로 향한다. 4차 예선은 3개 팀씩 2개 조로 나뉘어 격돌한 뒤, 각 조 1위가 월드컵 본선으로 향하고, 2위는 5차 예선으로 향한다. 

아시아에 배정된 월드컵 본선 티켓은 8.5장이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