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검진 때 아이들 속옷 들쳐 확인한 70대 할아버지 의사…이유 묻자 돌아온 황당 답변

83

News 23

일본의 한 초등학교에서 건강검진을 담당한 70대 할아버지 의사가 아이들의 속옷을 들여다본 것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70대 의사는 아이들의 속옷을 들쳐 신체 부위를 확인하고 만지기까지 했다고 한다.

지난 11일(현지 시간) 일본 마이니치신문 등 현지 언론은 지난 4일 일본 군마현 미나카미의 한 초등학교에서 70대 남성 의사 A씨가 건강검진 중 아이들의 속옷을 잡아당겨 학부모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군마현 교육위원회에 따르면 동네 마을 병원에 근무하는 소아과 의사 A씨는 초등학교 두 곳에서 약 100명의 건강검진을 담당했다.

이후 학교와 교육위원회에는 “의사가 건강검진 때 아이의 속옷을 들쳐 하반신을 확인했다”는 학부모 항의가 쏟아졌다.

의사는 남녀 구분 없이 배꼽 아래부터 성기 위까지 하복부를 봤고, 심지어 성기 위쪽에 털이 났는지 확인하겠다면서 아이를 2~3회 만지기도 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논란이 이어지자 교육위원회는 지난 7일 긴급 학부모 설명회를 열고 “아동의 프라이버시나 심정을 배려하지 못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A씨는 “하체를 만지지는 않았다. 배꼽 주변을 검진했을 뿐”이라면서도 속옷을 들쳐 확인한 것은 인정했다.

초등학생 건강검진 담당한 의사 A씨 / News 23

의사는 “이건 내 생각이지만, 초등학교 6년간은 성장과 성숙의 균형이 깨지는 경우가 많다. 이를 위해 2차 성징이 어떻게 나타나는지 살펴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팬티를 들쳐 음모가 있는지 봤을 뿐이다. 여자아이에게는 꽤 충격적이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의사는 “그러나 그 정도로 충격받았을 거로 생각하지 않았다”고 말하며 웃음을 지어 보였다.

끝으로 A씨는 “사전에 부모 동의를 얻지 못해 죄송합니다”며 사과하면서도 충격받은 아이들에게는 사과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20년 이상 학교 학생들의 건강검진을 실시해 온 한 의사는 “하복부를 진찰하는 일은 거의 없다. 보호자 상담이 없는 한 하반신을 맨눈으로 확인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의과대학 소아과 의사는 “학교 검진에서 음부 진찰을 하는 게 일반적이지 않다. 보통 신장과 체중에 성장 곡선을 제대로 따라가고 있는지, 너무 뚱뚱하거나 마른 건 아닌지 등을 확인한다”고 설명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