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하다 저수지에 뛰어든 무속인 구하려다 숨진 남녀 2명 사인은 익사…무속인은 빠져나와

49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굿을 하다 갑자기 인근 저수지에 들어간 무속인을 구하려다 물에 빠져 숨진 남녀 2명의 부검 결과가 나왔다.

12일  부산 강서경찰서는 가덕도 한 저수지에 빠져 숨진 무속인 60대 A씨와 40대 B씨를 부검한 결과 “전형적인 익사로 보인다”는 국과수 구두 소견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 몸에는 물에 빠져 허우적거린 흔적으로 보이는 근육 출혈은 있었지만, 다른 외상이 없어 현재까지 익사 외 다른 사인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단순 사고사에 무게를 두고 있지만 직접적인 사망 원인 외에 물에 빠져 숨진 경위 등은 여전히 의문점은 남아 있어 국과수 최종 소견이 나올 때까지 계속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경찰은 저수지에 CCTV가 없는 데다 목격자가 먼저 물에 들어간 C씨가 유일해 정확한 사고원인을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달 27일 오후 5시 17분께 부산 강서구 가덕도 산 중턱에 있는 천성 저수지에 60대 무속인 A씨와 40대 남성 B씨가 물에 빠져 숨졌다.

이들은 함께 굿을 하다가 갑자기 저수지에 들어간 무속인 C씨를 구하려다 사고를 당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