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찰차 옆에 수상한(?) 비닐봉지 놓고 도망간 초등생 경찰이 수소문해 찾아낸 이유

235

인사이트사진=경기북부경찰청 제공

지난달 30일 오후 5시 35분경 남양주시 화도읍의 한 주차장에 차량을 세워둔 뒤 인근 지역 순찰을 마치고 돌아온 대원들은 주차된 순찰차 옆에 수상한 비닐봉지가 놓여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상함을 느낀 경찰은 순찰차로 다가가 비닐봉지를 살폈고 문제의 비닐봉지 안에는 예상과 다르게 알록달록한 과자와 함께 편지가 놓여있었다. 

경찰이 발견한 편지에는 “저는 4학년 학생이에요. 배고프시면 이거 드세요. 맛있을 거예요. 맛있게 드세요”라며 손 글씨로 적은 글이 적혀있었다. 

경찰은 혹시나 하는 마음에 주변 가게 CCTV를 확인했고 어린 학생이 큰 투명 봉지에 담긴 과자를 들고 종종걸음으로 걸어와 몇 분가량 순찰차 옆 바닥에 무릎을 꿇고 편지를 쓰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었다. 

경찰은 학생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고자 인근 학교들에 해당 학생을 수소문을 했다. 수소문 끝에 경찰은 과자와 편지를 전달한 학생이 화도초등학교 4학년 차예성 군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관이 꿈인 예성 군은 평소 순찰하는 경찰을 보며 감사함을 전하고 싶어 용돈으로 과자를 사서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경기북부경찰청 제공

경기북부경찰청 기동순찰대원들은 경찰이 꿈인 예성 군을 위해 좋은 추억을 만들어주기로 했다. 

지난 5일 기동순찰대원들은 예성 군을 순찰 차량에 태워 무인점포 방범 순찰을 함께하고 경찰장비를 구경시켜주며 뜻깊은 하루를 선물했다. 

경찰 관계자는 “처음엔 누가 오물을 갖다 놓은 줄 알았다”며 “아이의 예쁜 마음으로 무더위 속 순찰근무의 피로가 모두 사라지는 감사한 순간이었다”고 전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