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뮤 콘서트 갔다가 ‘10년 우정’ 의리 지키러 온 아이유 깜짝 등장으로 ‘뜻밖의 계’ 탄 팬들 (영상)

71

아이유, AKMU(악뮤)와 10년 의리 지켜 콘서트 깜짝 등장

YG엔터테인먼트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AKMU(악뮤)를 위해 10년 우정을 자랑하는 아이유가 깜짝 등장했다.

지난 15일과 16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KSPO DOME에서 ‘2024 AKMU 10주년 콘서트 [10VE]’가 진행됐다.

양일간 2만 1천여 명에 달하는 관객들이 모이며 악뮤는 ‘믿고 듣는’ 아티스트의 진가를 증명했다.

이번 콘서트는 그간의 음악 여정을 총망라한 완벽한 공연이었다. 역대급 사운드를 자랑하는 라이브 퍼포먼스에 한 편의 이야기를 보는 듯한, 뮤지컬을 연상케 하는 연출이 더해져 지난 10년간의 활동을 반추하게 했다. 여기에 모두를 하나로 만들어준 사랑의 메시지가 시너지를 이루며 잊지 못할 추억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어린이합창단의 ‘오랜 날 오랜 밤’ 오프닝에 이어 ‘사소한 것에서’를 부르며 등장한 AKMU는 뮤지컬 배우들과 함께 꾸민 ‘BENCH (with Zion.T)’, ‘RE-BYE’ 무대로 현장 분위기를 단숨에 끌어올렸다. 이후 ‘낙하 (with 아이유)’, ‘DINOSAUR’ 등 기존 히트곡부터 미니 3집 [LOVE EPISODE] 신곡과 이수현의 솔로 미발매곡까지, 때론 신나고 때론 가슴을 울리는 다채로운 음악 세계로 관객들을 열광케 했다.

특히 마지막날에는 악뮤와 남다른 인연이 있는 아이유가 깜짝 게스트로 등장해 팬들을 놀라게 했다.

악뮤의 데뷔 첫 콘서트에서도 게스트로 출연한 아이유는 이번에도 10년 의리를 지켰다.

이날 아이유는 ‘너의 의미’와 ‘블루밍'(Blueming)을 열창했다.

노래를 마친 뒤 아이유는 “악뮤가 10주년이 됐는데 이를 기념하는 공연에 게스트로 잠깐이라도 인사드릴 수 있어 너무나도 영광”이라며 “내 식구가 잘된 것 같은 마음”이라고 흐뭇해했다.

이어 “악뮤를 16세, 19세 때 봤는데 이렇게 체조경기장을 꽉 채우는 대한민국 대표 뮤지션이 됐다”며 “정말 축하한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애정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낙하’ 부르는데 나 안 불러서 아쉬웠다”며 곡의 일부를 들려주기도 했다. 그러면서 “제 공연도 재밌으니 오셨으면 한다”며 무대를 마무리했다.

아이유의 깜짝 등장에 팬들은 “악뮤 보러 갔다가 계탔다”, “악뮤와 아이유의 우정 대단하다” 등 황홀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Instagram 'dlwlrma'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