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 파리 올림픽서 생애 첫 KBS 스포츠 캐스터로 나선다…종목은?

58

Instagram 'junhyunmoo'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전현무가 친정인 KBS에서 파리 올림픽 첫 스포츠 캐스터에 도전한다. 

17일  일간스포츠에 따르면 전현무는 내달 26일 개막하는 제33회 파리 올림픽에 KBS 스포츠 캐스터로서 직접 현지를 찾아 박혜정 선수 경기를 중계할 계획이다. 국내 방송사는 KBS가 유일하게 프랑스 파리 현지를 직접 찾아 역도를 생중계한다. 

전현무가 스포츠 캐스터로 나서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KBS 아나운서를 거쳐 프리랜서로 전향한 전현무는 다수의 방송사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 능력을 뽐내며 활동 해왔지만 정식 스포츠 중계 캐스터는 이번 파리 올림픽이 처음이다. 전현무는 KBS 재직 당시 스포츠 캐스터를 맡은 적이 없기 때문이다. 

전현무는 비인기종목인 역도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자 캐스터로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전현무는 평소 스포츠에 관심이 많고 스포츠에 대한 방대한 지식들을 가지고 있어 ‘사당귀’를 통해 스포츠 선수들을 응원해 왔다.

전현무는 이전에도 여러 번 캐스터 제의를 받아왔지만 고사해온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 스포츠 중계는 MC를 맡고 있는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를 통해 성사된 것으로 전현무가 고심 끝에 역도 중계만 참여하는 것으로 결정했다는 후문이다. 

이번 파리 올림픽에 역도 캐스터로 변신한 전현무의 모습은 ‘사당귀’를 통해서도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전현무는 지난 2006년 KBS 32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해 2012년 퇴사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