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자 결혼하기 힘든 이유 있었다…“곧 마흔 되는 85년생 남자 절반이 미혼”

92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과거 남아선호사상 등의 영향으로 미혼남녀의 성비가 20%가량 차이나 불균형이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40대를 앞둔 1985년생 남성 절반, 30대 중반에 접어든 1990년생 남성 10명 중 7명 이상이 미혼인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보건복지 이슈앤포커스’ 제449호에 실린 ‘한국의 출생성비 불균형과 결혼성비’에 따르면 연구진은 지난 2020년 시점에서 1970~2020년 코호트의 미혼 인구, 미혼율, 성비를 산출했다.

지난 2021년 기준 미혼 남성은 미혼 여성보다 19.6% 많았다.

코호트별 미혼율을 보면 만 39세인 1985년생 남성의 미혼율은 46.5%, 여성은 29.1%다. 만 34세인 1990년생의 경우 남성 79.7%, 여성 61.3%의 미혼율을 보였다.

만 29세인 1995년생의 경우 남성 98.5%, 여성 93.3%로 모두 미혼율이 90%를 넘었고 만 24세인 2000년생의 경우 남녀 모두 미혼율 100%였다.

만 44세인 1980년생 남성 중에서도 10명 중 3명인 30.4%가 미혼이었고 여성 미혼율은 17.3%다. 만 49세인 1975년생은 남성 23.6%, 여성 11.6%의 미혼율을 보였고 만 54세인 1970년생은 남성 16.4%, 여성 7.2%의 미혼율을 나타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에 대해 연구진은 “미혼으로 남게 되는 경향이 여성보다 남성에게 강하게 나타나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결혼을 하는 평균 연령 차가 3세임을 고려해 미혼 인구를 대상으로 가상 매칭을 했는데, 1985~1990년생은 남성보다 여성 미혼자 수가 더 많았지만 1990년생 이후부터는 남성이 더 많고, 미혼 남성 증가 속도도 매우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보면 전국적으로 미혼 남성이 미혼 여성보다 19.6% 많은데, 서울의 경우 성비 차이가 거의 없지만 경북과 경남, 충북은 미혼 남성이 미혼 여성보다 30% 이상 많았고 강원, 충남, 전북, 전남 등은 이 수치가 25% 이상이었다.

연구진은 “현재의 결혼 연령 차이를 감안해 일대일 매칭이 모두 이뤄진다 하더라도 남성 미혼 인구가 매우 많이 남게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2000년대 중반 이후 남성 인구의 10% 이상이 결혼하기에 불리한 구조가 된 것으로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