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와 갈등 중인 박세리…미국서 기쁜 소식 날아왔다

299

벤 프리트상 수여…한마관계에 공헌한 인물이나 단체에 주는 상 

기자회견 중 박세리/뉴스1

한국 골프계 전설 박세리희망재단 이사장이 한미 관계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밴플리트상’을 수상한다. 

19일 (현지시간) 한미 친선 비영리단체 코리아소사이어티는 밴플리트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밴플리트상은 올해 한미 관계에 공헌한 인물이나 단체에 주는 상으로 지난 4월 말 공개한 윤윤수 휠라홀딩스 회장 외 추가로 박 씨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코리아소사이어티는 박 이사장을 선정한 이유에 대해 “박 씨는 1998년 IMF 당시 여성 US오픈에서 극적인 승리를 함으로써 국가적 희망을 안겼고, 한미 골프계에 큰 업적을 남겼다”고 밝혔다. 박 이사장은 박세리희망재단을 통해 매년 미국과 한국에서 주니어 골프대회를 개최해왔다.

밴플리트상은 미 8군 사령관으로 6·25전쟁에 참여한 뒤 1957년 코리아소사이어티를 창립한 제임스 밴플리트 장군을 기리기 위해 1992년 제정된 상이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고 이건희 삼성 회장, 정몽구 현대차 회장, 최태원 SK 회장 등이 수상한 바 있다.

시상식은 오는 9월 30일 미국 뉴욕 플라자호텔에서 열린다. 

한편, 박세리 이사장은 아버지 고소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연 지 하루 만에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심경을 전했다.

그는 “앞으로 더 단단하게 나아갈 수 있는 계기로 삼아 또다른 도전과 꿈을 향해 나아갈 것이라고 확신한다. 나를 걱정해 주시는 모든 분들을 위해 다시 한 번 용기를 낸다. 감사하다”며 글을 올렸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1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