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교 위에 신발만 남기고 사라진 남성…알고보니 ‘투신 위장’한 성범죄자

105

부산 영도대교 위에 신발과 가방 두고 투신으로 위장한 남성알고보니 대구에서 성범죄 혐의로 수사 중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AI 이미지 / Bing Image Creator

성범죄를 저지른 20대 남성이 경찰 수사를 피하고자 부산까지 내려와 바다에 뛰어내린 것처럼 위장했다가 결국 발각됐다. 

20일 부산 영도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4월 28일 오후 10시쯤 “부산대교에 신발과 가방이 놓여 있다. 누군가 뛰어내린 것 같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관계 당국은 당시 일대 수중 수색 작업을 벌였으나 아무도 찾지 못했다. 

황당하게도 남성의 이후 행적이 포착된 것은 신고 당시 부산대교를 지나던 시내버스의 블랙박스였다. 

영상에는 남성이 신발을 벗어두고 슬리퍼를 신은 채 유유히 다리를 내려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또 영도구청 관제센터 폐쇄회로(CC)TV에서는 이 남성이 주변에 CCTV가 있는지 살피는 모습, 부산대교 아래 몸을 숨겼다가 택시를 타고 시외버스터미널로 이동하는 모습 등이 확인됐다.

경찰이 신원을 확인한 결과 이 남성은 20대 A씨로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대구의 한 경찰서에서 수사를 받고 있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은 A씨가 경찰 출석 요구를 받고 심적 부담을 느껴 투신한 것처럼 위장하려고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이후 A씨의 동선을 추적해 버스를 타고 다시 대구로 돌아간 사실을 확인했다. 이후 이를 관할 경찰서에 통보했다. 

경찰은 이 남성에 대한 수사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