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드라마 ‘주스 신’ 속 그 배우, 성폭력 피해자였다…트라우마 고백하며 오열 (영상)

56

씬스틸러 배우 박동빈, 어린 시절 성추행 피해 고백

MBC '사랑했나봐'

드라마를 잘 보지 않는 사람이라도 이 장면은 기억할 것이다.

“예나, 선정이 딸이에요”라는 대사를 듣고 오렌지 주스를 주르륵 뱉어내는 이 장면은 밈으로 화제가 됐다.

최근 이 장면으로 화제가 된 배우 박동빈이 어린 시절 겪은 아픔을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20일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배우 박동빈이 출연했다.

박동빈은 평소 일어나지 않은 일을 미리 걱정하고 대처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게 그거와 영향이 있는지 (모르겠다)”라면서 “제가 누구하고도 얘기를 해본 적이 없다. 얘기를 안 해서 이렇게 된 건가… 이거를 혼자 끝까지 평생 안고 가려고 그랬다”라며 어렵사리 입을 열었다.

이어 “아주 어렸을 때 성추행을 당한 적 있다. 그때는 그게 추행인지 몰랐다. 기억 속 (가해자는) 교련복을 입었으니 고등학생이었을 거고 당시 나는 6~7살 때였다”라고 털어놨다.

박동빈은 “성에 대해 눈을 뜬 사춘기 때 그게 추행이라는 걸 알았다. 그걸 알게 됐을 때 가끔 머릿속에 역겨움과 복수심이 많았다. 삶에서 힘든 일이 있을 때 ‘그때 일이 영향이 있는 건가’라는 생각이 든다. 단순한 건 아니더라”라고 말했다.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그는 “그땐 그냥 예뻐하는 줄로만 알았다. 그 시기만 해도 상담을 할 수 있는 정신도 아니고 한편으론 창피했다. 내가 잘못한 게 아닌데 왜 내게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 싶었다”며 “부모님도 아내도 모른다. 사실은 얘기하고 싶었다. 아이가 생기니까. 내 아이가 혹시라도 그런 일을 당하면 안 되니까. 잘못된 건 잘못됐다고 지금이라도 얘기하고 싶었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박동빈은 또 “지금 생각해도 그 창고가 너무 생생하게 기억난다. 죽을 때까지 잊히지 않을 것 같다”며 “원망 정도가 아니고 과격한 단어를 쓰자면 죽이고 싶을 정도였다. ‘힘을 키워야겠다’는 그 생각뿐이었다. 최근에도 그게 영상으로 떠오른다. 어린 시절 피부가 어땠을 텐데 그게 느껴질 정도로 생생하다. 너무 안고 있었던 것 같다”라고 토로했다.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그의 고백에 오은영 박사는 “사실 이런 일은 잊혀지지 않는 일이고 마음 안의 비중을 차지하는 일이다. 그래서 가해하는 건 중한 범죄로 다루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보통 그런 일을 겪고 나면 자기 효능감이 떨어지고 세상에 대한 불신과 혐오가 생긴다. 생존에 필요한 기본적인 자기 통제력을 빼앗겨 버린다”라면서 “이곳에 나와 ‘내가 이런 일을 겪었고, 이 일은 잘못됐다. 나는 아빠로서 어른으로서 말할 수 있다’고 하는 것 역시 그 과정이다. 굉장히 의미 있는 일”이라고 했다.

한편 배우 박동빈은 1996년 영화 ‘은행나무침대’로 데뷔한 후 영화 ‘쉬리’, 드라마 ‘야인시대’ 등으로 얼굴을 알렸다.

2012년 드라마 ‘사랑했나봐’에서는 주스를 뱉는 장면으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네이버 TV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