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정 앞세운 中 저가 패션 ‘쉬인’, ‘중국판 유니클로’ 한국 진출 선언

198

초저가 중국 패션 브랜드인 ‘쉬인’ 한국 시장 진출 

강유정 / 쉬인 인스타그램 

‘중국판 유니클로’로 불리는 초저가 패션 제조·유통 일원화(SPA) 브랜드인 ‘쉬인(SHEIN)’이 한국 시장 진출을 공식화했다.

이번 쉬인이 한국 시장 진출을 공식 선언으로 일각에선 국내 제조·유통 일원화(SPA) 브랜드와 패션 플랫폼 등이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20일 쉬인은 보도자료를 통해 “본격적으로 한국 시장에 진출해 앞으로 마케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쉬인이 한국 진출을 공식 선언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2022년 12월 한국법인을 설립한 쉬인은 작년 8월부터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한 마케팅을 펼쳐왔다. 지난 4월엔 한국 전용 홈페이지를 열고 한국 서브 브랜드인 ‘데이지(DAZY)’를 론칭하며 첫 글로벌 앰배서더로 배우 김유정을 발탁했으나 한국 진출은 인정하지 않았다.

쉬인코리아 마케팅 담당자는 “한국은 패션 스타일, 엔터테인먼트,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세계를 선도하고 있다”며 “한국 고객들의 패션,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가성비’ 높은 고품질 제품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유정 배우와 데이지의 파트너십을 통해 한국의 패션 스타일을 전 세계와 공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쉬인은 5달러 스커트와 9달러 청바지 등 저렴한 제품으로 미국과 유럽에서 큰 인기를 끈 SPA 브랜드다. 

현재 중국을 제외한 150여 개국에서 패션 제품을 판매 중이며, 최근에는 영국에서 기업공개(IPO) 수순을 밟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진다. 

지난해 쉬인은 순이익 20억달러(약 2조7000억원)를 기록하면서, 글로벌 패션 시장에서 자라(ZARA)와 H&M 등의 브랜드를 제치고 1위 자리에 올랐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