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손톱에 긁힌 아들 얼굴 상처 공개한 아빠…“친구끼리 그럴 수 있다 vs 그냥 넘어가선 안 돼”

433

“친구 손톱에 살짝 긁혔다던 담임 선생님 말, 사실과 달라” 아들 상처 공개하며 분통 터뜨린 아빠

온라인 커뮤니티

초등학생 아들이 친구의 손톱에 얼굴을 긁혀 살짝 상처가 났다는 선생님의 설명과 달리 피해가 심각했다는 한 학부모의 하소연이 전해졌다.

지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제가 오버하는 걸까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오늘 초등학교 1학년 아들 담임 선생님한테 ‘아들 얼굴이 친구 손톱에 살짝 긁혔다’라고 연락이 왔는데, 아내가 대수롭지 않게 괜찮다고 얘기한 것 같더라”라고 운을 뗐다.

A씨는 잠시 후 학교에서 돌아온 아들 B군의 얼굴을 보고 깜짝 놀랐다고 한다. 아들의 얼굴에 반창고가 붙어있었기 때문이다.

반창고를 벗겨본 A씨는 더욱 큰 충격을 받았다고.

A씨는 살짝 상처가 났다는 선생님의 설명과 달리 상태가 심각했다고 했다.

그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B군의 왼쪽 아랫볼에서 오른쪽 턱 하단까지 상처가 길게 이어진 모습이다.

A씨는 “이게 어떻게 살짝 스친 상처일 수 있는지 모르겠다”며 “흉터가 생길까봐 걱정이다”라고 토로했다.

그는 “학교 보건 선생님과도 통화했는데, 본인도 (B군의) 상처가 커서 걱정이 됐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제가 너무 과도하게 반응하는 건지 모르겠다”며 누리꾼들에게 조언을 구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해당 글을 본 누리꾼들의 반응은 갈렸다.

대부분의 누리꾼들은 “저게 살짝이라니”, “부모 마음 찢어질 듯”, “내가 봐도 속상하다”, “상처가 심해 보이니 그냥 넘어가선 안 된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A씨가 공감했다.

그러면서도 “담임 선생님이 아닌 가해 학생 학부모에게 연락해야 할 것 같다”라고 조언했다.

반면에 또 다른 누리꾼들은 “저 정도면 웬만해선 흉지지 않는다”, “아이들끼리 싸우다가 저 정도 상처는 날 수 있지 않나”, “생각보다 깊긴 하지만 손톱에 살짝 긁힌 건 맞는 것 같다”, “애들이 크다 보면 다칠 수도, 싸울 수도 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