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사단 20대 일병 근무 중 숨진 채 발견…“괴롭힘·왕따 조사 중”

61

육군 A일병 근무 중 사망…경찰·군 즉각 수사 나서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육군 제12보병사단 신병교육대대에 입소한 훈련병의 사망으로 인한 안타까움이 채 가시기도 전, ‘또’ 사망 사고가 발생했다.

이번에는 제51보병사단에서 복무 중이던 병사 1명이 사망해 경찰과 군 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

지난 23일 경기남부경찰청과 군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께 경기 화성시 비봉면 51사단 영외직할대 소속 A일병(20대)이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A일병은 근무 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A일병이 숨진 채 발견된 현상에서는 특정한 타살·범죄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에 착수한 경찰과 군은 부대 내에서 A일병에 대한 괴롭힘·왕따 등이 있었는지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또한 상관의 부당한 지시가 있었는지 여부도 조사 중이다.

알려지는 바에 따르면 현재 수사는 경기남부경찰청과 육군수사단이 맡아서 진행하고 있다.

한편 군인 가족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A일병의 부모로 추정되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 작성자 B씨는 “오전 6시에 전화로 ‘아들이 죽었다’는 연락을 받았다. 뉴스에서 보던 일이 왜 저한테 일어난 것인지 모르겠다. 절대로 그냥 넘어가면 안 된다”라며 “자대 배치를 받은 지 한 달도 안 된 아들이 왜 그런 것인지 철저하게 밝혀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대한민국 국방부

이어 “내일 장례를 치르려고 집에 왔다. 우리 아들 억울해서 어떡하냐”라며 “오전 4~6시에 보초를 선 아들이 왜 그런 것인지 꼭 밝혀져야 한다. 관심 갖고 지켜봐 달라”라고 덧붙였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09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