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들에게 돈 아끼지 않기”…공장 근무중 숨진 19살 청년의 ‘수첩’

157

전주 한 제지 공장서 근무 중 사망한 19세 노동자…생전 쓰던 ‘수첩’ 공개돼 

MBC

전북 전주에 자리해 있는 한 제지공장에서 설비 점검을 하던 19세 노동자 A씨가 사고로 숨졌다.

그는 고등학교를 갓 졸업한 6개월차의 ‘꿈’ 많은 신입 직원이었다. 사망 후 고인이 생전에 작성해오던 수첩이 발견돼 공개됐는데,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아리게 하고 있다.

지난 16일 오전 9시 22분께 A씨는 전주시 팔복동 한 제지공장 3층 서비실에서 기계 점검을 하던 중 숨졌다.

그는 특성화고등학교에 재학 중이던 지난해 해당 공장으로 현장 실습을 나왔고, 이후 고등학교 졸업 후 자연스럽게 정규직으로 채용됐다.

A씨는 6일간 가동하지 않은 기계를 점검하기 위해 혼자 설비실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는데, 이때 사고를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이외에 파악된 것은 없는 상태다. 수사에 진척이 없어 유족들은 장례조차 치르지 못한 것으로 전해진다.

상황이 이렇게 흘러가자 고인이 생전에 작성했던 수첩이 더 많은 조명을 받고 있다.

지난 20일 MBC가 공개한 A씨의 수첩에는 앞으로의 목표와 계획이 자세하고 빼곡히 적혀 있었다. ‘2024년 목표’로 “남 얘기 함부로 하지 않기”, “친구들에게 돈 아끼지 않기”, “기록하는 습관 들이기”, “하기 전에 겁먹지 말기”, “구체적인 미래 목표 세우기” 등이 적혀 있었다.

카메라로 사진을 찍고 악기를 공부하며 경제에 대해서도 공부하고 싶은, 여느 대한민국을 살아가는 청년들과 다르지 않은 소망을 갖고 있었다. 고인은 영어 혹은 일본어를 공부하고 싶어 했다.

월급과 생활비, 적금에 대한 계획도 갖고 있었다. 군대에 가기 전 모아야 할 돈도 정해놓고 쓰는 삶을 살았다.

또 다른 내용으로는 “조심히 예의 안전 일하겠음. 성장을 위해 물어보겠음. 파트에서 에이스 되겠음. 잘 부탁드립니다. 건배”라는 글이 적혀 있었다.

A씨의 유족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고인이 숨진 현장의 유해 물질 가능성”등을 언급하며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박영민 노무사는 지난 20일 고용노동부 전주지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사고 후 1시간가량 방치됐다가 결국 목숨을 잃었다”라며 “종이 원료의 찌꺼기가 부패하면서 황화수소 등 유독가스가 발생할 수 있는 현장이었는데도 왜 설비실에 혼자 갔는지, 2인 1조 작업이라는 원칙은 왜 지켜지지 않았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공장 측은 “고인이 숨진 다음 날과 그다음 날 회사와 안전보건공단이 현장의 유해가스 농도를 측정했지만 검출되지 않았다”라며 “가동 전 설비 이상 유무를 확인하기 위해 순찰하고 있었기 때문에 2인 1조가 필수도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현재 수사 당국은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밝히고 안전 작업을 위한 매뉴얼이 지켜졌는지 등을 조사 중이다. 부검 결과는 2~3주 뒤에 나올 예정이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