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성폭행 후 싹싹 비는 남성”…알고보니 TV 출연도 했던 유명 배우 (영상)

130

10대 제자 성폭행한 연기학원 원장은 유명 배우현재는 성폭행 혐의 부인 중

YouTube 'JTBC News'

연기학원에서 제자인 10대 여고생을 성폭행한 연기학원 대표가 유명 배우로 알려져 논란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JTBC ‘사건반장’은 연기학원 대표 A씨가 지난해 10월 미성년자 B양을 성폭행했던 사건을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A씨는 당시 자신의 생일 선물을 챙겨주기 위해 전화한 미성년 제자들을 집으로 초대해 술을 권했다. 

그리고 “상담 좀 하겠다”며 B양을 제외한 나머지 학생들을 먼저 집으로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B양과 단둘이 남게 된 A씨는 3개월 치 학원비를 내지 않은 상황을 빌미로 “나와 성관계할 시 학원비를 안 내도 된다”고 제안했다. 

B양은 이 자리에서 성폭행당했고, 이후 경찰에 신고했다. 

매체에 따르면 B양의 아버지는 “지역에 몇 없는 연기학원이고 A씨 가족 중에는 꽤 알려진 배우들도 있어서 수강생이 많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방송에 패널로 출연한 양지열 변호사는 “A씨는 수상 경력이 있는 얼굴이 알려진 연기자다. TV 출연도 해서 저희가 봐도 아는 얼굴일 거다”라고 부연했다. 

YouTube 'JTBC News'

B양 측이 공개한 영상에는 속옷 차림으로 무릎을 꿇은 A씨가 “미안하다. 나 너 사랑했다”, “이해해 달라. 용서해 주면 안 되냐” 등의 말을 하는 모습이 담겼다. 

A씨는 B양 아버지와 통화하면서 “죄송하다. 어떻게 하면 용서하실 수 있겠냐”며 사과했으나 현재는 성폭행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성폭행은 절대 없었다. 오해의 소지가 있는 영상은 앞뒤로 여러 사정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청소년성보호법 위반 강간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으나, 구속은 면해 해당 방송 당시에도 학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YouTube ‘JTBC News’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