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똥테러에 이어…” 중국 관광객들 다녀간 뒤 ‘쓰레기’로 쑥대밭 된 제주 편의점 (사진 3장)

57

제주 한 편의점, 테이블 위 쓰레기 가득…아이스크림 냉장고 위에도 쓰레기 쌓여 있어 

온라인 커뮤니티

중국인 관광객들이 몰리고 있는 제주의 한 편의점이 ‘난장판’이 돼가고 있다.

이곳을 단체로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들이 남기고 간 쓰레기들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다.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중국인 손님이 많이 온다는 편의점 근황’이라는 제목의 글이 여러 장의 사진과 함께 올라왔다.

글 작성자 A씨는 “오늘 근무 교대하러 가니까 이 지경이었다. 청소만 엄청 할 예정”이라며 ” 타임 근무자가 치우려고 하면 중국인 손님이 엄청 들어와서 치울 시간도 없었다더라”라고 말했다.

작성자 A씨가 올린 사진을 보면 너무도 충격적이다. 편의점 테이블에는 정리되지 않은 쓰레기가 ‘산처럼’ 쌓여 있다.

중국인 관광객들이 먹고 남은 빵, 음료수 병, 컵라면 용기가 널브러져 있고 그 주변에 휴지와 나무 젓가락 등이 버려져 있다. 컵라면 용기에는 버리지 않은 국물과 라면 찌꺼기들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심지어 테이블을 어지럽힌 것도 모자라 아이스크림 냉장고 위에도 쓰레기들이 버려져 있다. 외부에서 사가지고 온 것으로 보이는 테이크아웃 음료 플라스틱컵도 눈에 띈다.

사진을 보면 “다 먹은 음식 정리 정돈 부탁드립니다”, “너무 시끄럽게 하면 옆에 사람이 피해를 봐요”라는 문구가 중국어로 번역돼 붙어 있다. 하지만 이 문구가 무색하게 매우 어지러져 있는 모습이다.

시민들은 “중국인 관광객이 한꺼번에 몰려온 뒤의 모습인 듯”, “안내문이 눈에 보이는데도 저러네”, “한 명이 저러니까 다들 따라하는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일부 시민은 편의점 운영방식이 잘못됐다는 지적을 하기도 했다. 한 시민은 “저렇게 사람이 몰리면 치울 사람을 추가로 고용하는 게 맞다”라고 말했다. 저 정도면 매출이 엄청날 텐데 직원 1명이 감당하게 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는 것이다.

한편 최근에도 중국 관광객의 ‘비매너’가 논란이 됐다. 길거리에서 자신의 아이가 대놓고 대변을 보도록 했던 사건이다. 

앞서 지난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중국인들 진짜 너무하다. 꼭 봐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제주도에 거주하고 있다는 작성자는 왕복 4차선 대로변에서 4~5세로 추정되는 아이가 바지를 내린 채 용변을 보고 있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아이 엄마로 추정되는 여성은 변을 보는 아이의 옆에서 팔짱을 낀 채 기다리는 듯한 모습이었다.

중국 현지인들 조차 “이런 행동은 중국인들도 싫어한다”, “한국인들이 이런 사람들을 질타하는 것에 대해 찬성한다”, “중국으로 돌아오지 마 제발”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