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에 택배 배송 40개씩 하는 기사 차에 적힌 “엘베 좀 적당히 잡아 XXX야!”

117

택배 기사, 엘리베이터 이용하다 ‘상욕’ 먹어…”한 번에 40개씩 배송해”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기도 안산 지역에서 택배 배송을 하는 한 택배기사가 아파트 주민에게 ‘상욕’을 먹었다고 호소했다.

지난 22일 자동차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안산 택배 차량에 빨간 매직으로 욕설”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택배기사라 소개한 해당 글 작성자 A씨는 “자부심을 가지며 열심히 일을 하고 있다”라고 글을 시작했다.

그는 “가끔 핸드폰이나 귀중품들을 습득하면 관리실에 전달해 드리고 뿌듯해하는, 즐겁게 일하는 평범한 택배기사”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전날(21일) 아내가 울먹거리며 ‘누가 차에 낙서를 했다’라고 말하더라”라며 “먼지 있는 탑트럭에 손으로 장난친 줄 알았다. 그런데 직접 확인하니 빨간 매직으로 욕설이 적혀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적힌 욕설은 “엘베 좀 적당히 잡어 이 XXX야!”였다.

A씨는 배송하는 물건이 워낙 많다 보니 한 번에 20~40개씩 가지고 엘베를 탈 때도 있다. 주문량이 늘어 최대한 엘베 문이 닫히기 전에 뛰어서 다시 엘베를 타는 통에 온몽이 땀에 젖는 날이 많다.

그는 “누가 타면 냄새라도 날까 봐 민망한 적이 한두 번이 아니다”라며 “굳이 지워지지 않는 매직으로 욕설을 하시는지 (모르겠다)”라고 하소연했다.

이어 “상욕을 하신 분에게 화가 난 게 아니고, 열심히 고생하는 택배업 종사자들에게 조금만 친절히 대해달라”라며 ““고객님의 소중한 물건 소중하게 잘 전달하기까지 밤낮 고생하시는 분들의 땀과 열정이 헛되지 않게”라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A씨의 아픔에 공감했다. 결국 주민들이 주문한 물건을 배송하는 것인데, 왜 택배기사가 상욕을 먹어야 하느냐는 반응이 주를 이뤘다.

보배드림

한 누리꾼은 “엘베 좀 잡는 거 가지고 시끄럽게 굴 거면 ‘하루 배송’이니 뭐니 그런 거 포기부터 하라”라고 일침 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